문화재청, 2023년 예산 1조2935억원…전년 대비 7.7%↑[2023 예산안]

문화유산 보존관리 강화…예산 70% 투입
문화재 보존에 6814억 배정
문화재 사찰 보존 신규 사업으로
  • 등록 2022-08-31 오후 9:12:32

    수정 2022-08-31 오후 9:21:30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문화재청이 문화유산 보존관리를 위해 내년도 예산을 증액했다.

문화재청은 내년 예산을 올해보다 7.5%(921억원) 늘어난 1조2935억원으로 편성했다고 31일 밝혔다.

전체 예산의 70%가량인 8983억원을 문화유산 보존관리와 보호에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분야별로는 문화재 보존에 6814억원, 청와대 시설관리(218억원)를 포함한 궁능원 관리에 1526억원, 문화재 보호에는 643억원이 투입된다. 또한 문화유산활용에 1316억원, 국제교류 및 세계 유산관리에 560억원, 문화유산 교육연구에 779억원이 각각 사용된다.

주요 증액사업으로는 국보·보물 등 문화재 보수 정비에 594억원, 문화유산 기반 시설 구축에 433억원, 궁능문화재 관리에 133억원, 유물 발굴에 95억원이 각각 늘었다.

내년 신규 사업으로는 문화재 사찰 보존 지원에 54억원, 마한·탐라역사문화권 중요유적 발굴조사에 30억원, 무형유산 전승공동체 육성에 16억원, 팔만대장경 디지털 DB 구축에 11억원, 한국의갯벌 2단계 등재 기초조사에 6억원 등이 배정됐다.

문화재청은 재정 규모가 확대된 것에 대해 “‘국민과 동행하는 문화유산 보존·활용’이라는 문화유산 관련 국정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한 새 정부의 의지를 예산에 반영한 결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