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SNS` 내부단속 나선 민주당, 단체 조문…민생 법안 당론도

민주당 의원 약 130명, `이태원 참사` 단체 조문
이재명, 술자리·SNS 등 논란에 강력 대응 기조
납품단가연동제·카카오법 등 민생 법안, 당론 채택
참사 관련 `강공 모드` 예고..이상민 사퇴설도 솔솔
  • 등록 2022-11-01 오후 4:54:42

    수정 2022-11-01 오후 9:20:51

[이데일리 박기주 이수빈 기자] ‘이태원 참사’ 추모 분위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조심스러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참사 이튿날 음주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부적절한 내용 게시 등을 한 소속 의원 및 당직자에 대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는 한편, 이 대표를 포함한 모든 의원의 합동분향소 조문까지 내부 단속을 단단히 하는 모양새다.

아울러 민주당은 민생법안이라고 판단한 ‘납품단가연동제’ 및 ‘카카오 먹통 방지법’ 등을 당론으로 채택해 추진하기로 했다. 다만 정쟁의 여지가 있는 감사원법 개정안 등은 당론 채택에서 제외하며 이 대표가 강조한 ‘조용한 기조’를 이어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소속 의원들이 1일 오후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에서 추모를 마친 뒤 대기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민주당 의원 약 130명, `이태원 참사` 단체 조문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1일 오후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합동분향소를 조문했다. 이날 조문엔 국회 상임위 일정 등으로 자리를 비운 의원들을 제외한 이 대표 등 약 130여명 전원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문구를 방명록에 남겼고, 향후 행보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답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났다.

애초 계획대로라면 전날 참사 현장 방문 및 분향소 조문을 한 이 대표는 이날 분향소 조문이 예정돼 있지 않았다. 하지만 오후 정책 의원총회를 마친 후 이 대표의 참석이 급하게 결정됐다. ‘이태원 참사’를 진심으로 추모하고 있다는 이미지를 확고히 한다는 의미와 함께 소속 의원들의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앞서 이 대표는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이태원 참사는 청와대 이전 탓’ 내용을 담은 SNS와 서영석 의원의 당원들과의 술자리 논란에 대해 즉각 대처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남 부원장 발언에 대해 최고위원회의에서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공개 지적했고, 서 의원 술자리 논란에는 윤리감찰단 감찰 지시라는 강수를 뒀다.

이 대표의 지시 이후 조정식 사무총장은 소속 의원 및 주요 당직자들에게 추모 기간 중 △불필요한 공개 활동 및 사적 모임 자제 △음주나 취미활동 중단 및 축제성 주관행사 취소 △SNS 게시글 신중 등을 당부하는 메시지를 재차 보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정부를 향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사건이 발생한 이후 많은 시간이 지나가고 있다. 그런데 정부 어느 누구도 ‘이 사건에 대해 책임이 있다. 국민의 생명을 지켜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을 하지 않는다”며 “지금부터 가장 중요한 일은 왜 아무 이유 없이 천재지변도 아닌데 내 가족들이, 친지들이, 이웃들이 영문도 모른 채 죽어가야 했는지 그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민생 법안, 당론 채택…참사 관련 `강공 모드` 예고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납품단가연동제 도입을 위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법) 및 하도급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하도급법) 개정안과 ‘카카오 먹통 방지법’(정보통신망법 및 방송통신발전 기본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등 정쟁 현안이 담긴 감사원법 개정안은 포함하지 않았다. “현재로서는 일단 수습과 위로에 총력을 다할 때”라는 이 대표의 기조가 반영된 결정이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지금 우리 경제는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이라는 ‘3고 위기’ 속에서 생산, 소비, 투자가 모두 떨어지는 ‘트리플 다운’ 상태에까지 이르렀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김진태 발(發) 위기로 금융시장이 꽁꽁 얼어붙으며 연쇄적인 금융대란이 예고되고 있다”며 “민생의 시계는 계속 돌아간다. 우리 민주당은 국민께서 주신 책임과 권한을 다해 민생을 살피고 국민 삶을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서는 강공 모드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책임 회피성 발언과 당국 관계자들의 사과 부재 등은 문제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참사 상황에서 (장관 및 용산구청장 등의) 상처 주는 발언들이 이어지고 있다. 초당적 협력을 하겠다고 했지만 여당에서는 무엇을 협력할 것인지 아무런 얘기도 없는 상황”이라며 “(이 장관 사퇴는) 국민 공분이 계속된다면 장관 스스로 고민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