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전 이혼한 남편에 ‘풀액셀’ 밟은 40대女… 대체 왜?

  • 등록 2022-12-09 오후 8:44:52

    수정 2022-12-09 오후 8:44:52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승용차를 몰고 돌진해 10년 전 이혼한 전 남편을 살해하려 한 4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9일 인천지법 형사12부(임은하 부장판사)는 살인미수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48)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26일 오후 10시 16분께 인천시 서구 한 삼거리 교차로에서 승용차로 전 남편인 B(46)씨를 들이받아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20m가량 앞에서 B씨가 다가오자 엔진음이 크게 날 정도로 멈춰 있던 승용차의 액셀러레이터를 밟아 급가속했다.

A씨는 B씨가 이를 피하자 방향을 바꿔 계속 승용차를 몰았다. 결국 차량에 들이받힌 B씨는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10년 전 이혼한 B씨가 10대 아들을 맡아 키우면서 학대했다고 생각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사건 당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도 받았다.

이에 재판부는 “피고인은 격분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렀다”며 “매우 위험했고 피해자는 큰 신체·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어 “그런데도 피고인은 용서를 받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라면서도 “피고인이 매우 심각한 편집 조현병 등을 앓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