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올자산운용, 소외계층 위한 ‘사랑의 빨간밥차’ 후원금 전달

2017년부터 6년째 소외계층 위한 사랑의 나눔 실천
  • 등록 2022-12-09 오후 5:37:23

    수정 2022-12-09 오후 5:37:23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다올자산운용은 9일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빨간밥차’ 무료급식 후원금을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에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후원금 전달식은 여의도 다올자산운용 본사에서 진행했다. 기부금 전달식에는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 이선구 이사장, 다올자산운용 김태우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서울역 인근의 홀몸 어르신, 노숙인 등 소외계층 500여명에게 무료급식을 제공하는데 쓰일 계획이다.

기존에는 임직원과 가족이 배식 봉사활동을 진행했으나, 코로나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2020년부터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후원금 전달식으로 진행했다.

김태우 다올자산운용 대표는 “겨울 추위로 힘들어하시는 이웃들께 작으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나눔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올자산운용은 2017년부터 6년째 서울역 인근 소외계층과 인연을 맺고 밥차 및 겨울나기 용품 지원 등의 봉사를 꾸준히 진행했다. 2019년 ‘사랑의 쌀 나눔 운동본부중앙회’가 주최하는 ‘제12회 사랑의 쌀나눔대상’ 시상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와 함께 매년 금융투자협회 주관 ‘사랑의 김치 페어’ 참여와 중소기업 사회공헌 릴레이 캠페인, 대한적십자사 후원 및 다올금융그룹 봉사단인 ‘밝은내일 서포터즈’ 지원 등의 다양한 활동으로 사회적 책임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다올자산운용)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