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성추행 수습’ 비대위 종료…여영국 대표체제 출범

정의당, 23일 오후 신임 당 대표 선거결과 발표
여영국 전 의원 단독 입후보…사실상 추대
  • 등록 2021-03-23 오후 2:28:57

    수정 2021-03-23 오후 2:28:57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여영국 전 국회의원이 23일 정의당 신임 대표로 사실상 추대된다. 당대표 성추행 사태로 구성됐던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마무리되고 새 지도부가 출범하는 것이다.

여영국 정의당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은 23일 오후 5시30분 당 지도부 보궐선거 및 청년정의당 대표 선출 보고대회를 열고 신임 당 대표 선거 결과를 발표한다.

여 전 의원이 당대표에 단독 입후보한 상태여서, 사실상 추대가 확정된 상태다. 정의당은 지난 1월 성추행 사태로 김종철 전 대표가 사퇴한 이후 비대위 체제를 유지해왔다. 4·7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도 입후보하지 않았다.

여 전 의원이 당선되면 정의당은 신임 지도부 체제로 전면적인 당 쇄신에 나설 전망이다. 지난 22일 강은미 정의당 비대위원장은 “향후 구성될 지도부에서 당내 성평등 조직문화 안착을 위해 더욱 노력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삶의 경계에서 절박한 마음으로 정의당을 찾는 사람들이 있다. 여전히 정의당을 믿고 지지해주시는 200만명의 지지자들이 있다”면서 “다시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