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늘에서 상품이 내려와"…편의점 드론배송 시대 열렸다

CU, 8일 업계 첫 상용화…강원 영월 글램핑장 배달
세븐일레븐도 내주 가평서 개시…인근 팬션으로 배송
2020년 제주서 드론 배송 테스트한 GS25는 검토 중
생활물류법상 도심·야간은 불가…"규제 점차 완화 기대"
  • 등록 2022-07-06 오전 10:26:09

    수정 2022-07-06 오후 5:19:48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편의점 드론 배송 시대가 열렸다. 현행법상 도심이 아닌 외곽 지역에서 한정적으로 운영하지만 배송지 좌표를 찍으면 자동으로 제품이 하늘을 날아 배송되는 SF 영화 속 장면과 같은 일이 현실이 됐다.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282330)은 강원도 영월군과 손잡고 내주부터 드론 배달을 상용화한다고 6일 밝혔다.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드론 배달 서비스를 상시 운영하는 것은 업계에서 처음이다.

CU의 첫 번째 드론 배달 서비스 운영점은 강원도 영월군에 위치한 ‘CU영월주공점’이다. 배송 가능 지역은 점포로부터 약 3.6km 거리에 위치한 오아시스글램핑장이다.

드론 배달 서비스는 보헤미안오에스에서 개발 및 운영하고 있는 드론 전용 배달 앱인 ‘영월드로’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해당 앱에서 고객들이 상품을 주문하면 점포에서 드론 이륙장으로 전달되고, 이를 드론이 지리정보시스템(GIS)을 기반으로 최종 목적지까지 비행하여 배달하는 방식이다.

서비스 이용 가능 시간은 글램핑장의 수요가 급증하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15시부터 20시(일몰 전)까지며 배달료는 무료다.

CU는 드론의 최대 탑재 중량(5kg)에 맞춰 야외 캠핑장에서 높은 매출을 보이는 품목들로 구성한 네 가지 드론 전용 배달세트(라면 한 끼 세트, 커피·디저트 세트, 글램핑 분식세트, 글램핑 과자 세트)를 기획했다.

배달에 사용되는 드론은 무게 17㎏, 1,790ⅹ1,790ⅹ700mm 크기로 약 20분 동안 충전없이 비행이 가능하다. 최대 속도는 36㎞/h로 전기 자전거의 최대 속도 대비 2배 가량 빠르다.

실제 ‘CU영월주공점’에서 글램핑장까지 드론 배달에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10분으로 이륜차 배송과 달리 라이더 배차 대기, 교통 상황 등에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보다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내주 경기도 가평에 드론 스테이션(드론 이착륙 시설, 관제시설 등)을 갖춘 드론배송 서비스 점포를 연다. 인근 팬션, 캠핑 이용객을 대상으로 안정적인 배송서비스 모형 구축을 위한 실증에 나서는 것이며, 5kg까지 탑재가 가능하다.

세븐일레븐은 드론배송 스테이션 인근 팬션 한곳을 지정해 우선 테스트 서비스 시행을 하고 이후 인근 다수의 팬션과도 빠르게 서비스 연계를 할 계획이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지난해 10월 파블로항공과 차세대 드론배송서비스 구축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GS25는 구체적 시점은 미정이나 도입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지난 2020년 제주 등 일부 지역에서 GS칼텍스와 협업해 드론 배송 테스트 진행한 적이 있다.

편의점 업계가 드론 배송에 힘을 쏟고 있지만 아직 도심에서는 이용이 불가한 상황이다. 현행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상 도심과 야간 드론 배달은 불법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드론, 로봇 관련 규제를 지속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외곽 지역에서 서비스를 시험한 뒤 추후 도심으로 확대되면 이를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