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자 책꽂이]그들의 슬픔을 껴안을 수밖에 외

  • 등록 2024-05-01 오전 5:30:00

    수정 2024-05-01 오전 5:30:00

△그들의 슬픔을 껴안을 수밖에(이브 엔슬러·김은지|410쪽|푸른숲)

‘버자이너 모놀로그’의 작가 이브 엔슬러가 45년에 걸쳐 써온 산문과 시, 편지, 에세이 등 아름답고 밀도 높은 글을 선정해 모았다. 작가는 콩고민주공화국 판지 병원에서 내전에 휩쓸려 성폭행을 당한 여성들을 만난다. 그들은 개인이 감당하기 어려운 상처에도 불구하고 미래를 꿈꾸고 희망을 놓지 않는다. 이 모든 절망에 굴하지 말고 함께 더 나은 세상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한다.

△비정상체중(케이트 만|352쪽|현암사)

오랜 시간 견고하게 자리 잡은 비만혐오의 문화가 어떤 방식으로 개인의 자유와 존엄성을 무너뜨려 왔는지 파헤쳤다. 뚱뚱하다는 이유로 학자로서 지적 수준과 자격을 의심받아 온 저자의 경험, 일면식도 없는 사람에게 온갖 모욕을 들어야 했던 한 작가의 이야기, 성폭력 재판에서 2차 가해를 당한 소녀의 일화, 미디어에서 조롱의 대상이 된 캐릭터 등의 사례를 다룬다.

△진짜 노동(데니스 뇌르마르크|468쪽|자음과모음)

관리자와 직원의 관점에서 근무 중의 가짜 노동을 피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을 알려준다. 조직이 해마다 발전하는 복잡한 기관일 필요가 없다며, 간단한 방법으로 조직을 쉽게 구성하고 관리할 수 있음을 깨닫게 해준다. ‘가짜 노동의 정의와 시작점’을 비롯해 ‘조직의 정직성을 재확립하기’ ‘실질적인 지원 방법 기능’ ‘충분히 좋았던 상황의 개요를 복구하라’ 등의 솔루션을 제시했다.

△웨이스트 랜드(올리버 프랭클린-월리스|480쪽|알에이치코리아)

저널리스트인 저자가 전 세계 폐기물 처리장을 파헤친 결과를 담았다. 세계 최대급 인도 쓰레기 매립장부터 미국 광산 폐허, 패스트 패션으로 몸살을 앓는 가나 중고 시장에 이르기까지 쓰레기 위기의 최전선에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기업의 그린워싱 등 어두운 진실 속에서도 쓰레기로 뒤덮인 세상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지 희망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질병 해방(피터 아티아·빌 기퍼드|752쪽|부키)

치매, 암, 당뇨병, 심장병 등 만성 질환과 노화를 늦추고 건강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질병 진단 후 사후 대처라는 접근법을 버리고 병에 걸리기 전에 예방에 나서는 ‘의학 3.0’을 도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적용하는 표준 지침을 버리고 개인 맞춤형 정밀 의학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과학적으로 엄밀히 검증된 운동, 영양(식단) 등도 설명했다.

△구글임원에서 실리콘밸리 알바생이 되었습니다(정김경숙|260쪽|위즈덤하우스)

구글 본사 글로벌 커뮤니케이션팀을 이끌다가 정리해고 통보를 받은 저자가 ‘나만의 프로젝트’를 실행에 옮긴 경험을 공유했다. 저자는 하루 24시간을 알뜰살뜰하게 쪼개 미국의 슈퍼마켓 아르바이트생으로, 스타벅스의 바리스타로, 공유 운전 서비스인 리프트(Lyft)의 운전사로 일했다. 계획한 대로 인생이 흘러가지 않을 때 ‘스스로 변화 자체를 만드는 법’을 생생한 경험을 통해 알려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 사냥 가즈아~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