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헌트' 7분간 기립박수…칸 홀린 이정재 감독표 첩보액션[칸리포트]

오프닝부터 박수…영화 끝난 후 7분간 기립박수 세례
이정재, 영어 및 프랑스어로 "정말 감사해" 소감
"액션 멋졌다" "내용이 심오" 등 관객 감상평도 다양
  • 등록 2022-05-20 오전 10:35:12

    수정 2022-05-25 오후 3:20:27

20일(현지시간) 새벽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영화 ‘헌트’의 프리미어 상영이 끝난 뒤 배우 겸 감독을 맡은 이정재와 그와 23년 만에 호흡을 맞춘 절친 정우성이 관객들의 기립박수에 미소로 화답하고 있다. (사진=김보영 기자)
[칸(프랑스)=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영화 ‘헌트’가 칸에서 7분간 기립박수를 받았다.

배우 이정재의 첫 감독 데뷔작 ‘헌트’는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초청돼 공식 상영회를 열었다. 상영 종료 후 객석에선 7분간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지난 2017년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초청됐던 ‘불한당’(감독 변성현)과 2019년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의 상영이 끝난 당시 이어졌던 기립박수 시간도 7분이었다.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서 환호성을 받은 이정재, 그리고 오랜 절친인 이정재와 김성수 감독의 ‘태양의 바다’ 이후 23년 만에 연기 호흡을 맞춘 정우성은 객석의 뜨거운 호응에 환한 미소와 손인사로 화답했다.

이정재는 영어 및 프랑스어로 “여러분들 모두가 영화를 재미있게 봐주셨길 바란다”며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 인사를 건넸다. 이들이 극장을 빠져나와 퇴장할 때까지 환호성과 기립박수는 이어졌다.

객석은 다양한 문화권의 관객들로 빼곡이 들어차 있었다. 처음부터 우렁찬 박수와 함께 시작한 영화는 극 중간중간 유머스러운 장면이 나올 때 웃음소리가 들리는가 하면, 뭉클한 장면에선 눈시울을 붉히는 관객들도 적지 않았다. 영화가 끝난 후 관객들은 “액션 연기가 정말 멋졌다”,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았다”, “내용이 조금 심오하지만 공감되는 부분이 많아 감동적이었다” 등 저마다의 감상평을 나누며 극장을 빠져나왔다.

이정재가 직접 연출 및 각본을 맡은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란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정재의 첫 장편 데뷔작으로, 배우 출신 감독의 연출작들 중 가장 많은 규모인 200억원대의 제작비를 들여 개봉 전부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이정재가 지난해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미국 현지 시상식의 각종 남우주연상을 휩쓸며 글로벌 스타덤에 오르면서 그의 감독 데뷔작인 ‘헌트’를 향한 세계적 관심도 역시 치솟았다.

이날 메인 행사장인 팔레 데 페스티벌 앞에 ‘헌트’의 티켓을 구한다는 피켓을 내건 사람들이 적지 않게 포착된 풍경이 국내를 넘어 세계 관객들도 그의 행보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음을 대변했다.

한편 ‘헌트’는 오는 7~8월 중 국내에 개봉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