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엿새째 잠행' 이준석…"구석구석 더 많은 분과 교류할 것"

지난 8일 윤리위 징계 후 엿새째 잠행 중
SNS 통해 이름·연락처 적을 수 있는 링크 공유
  • 등록 2022-07-14 오후 9:24:21

    수정 2022-07-14 오후 9:24:21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 징계 이후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3일 광주 등 호남 지역을 방문한 데 이어 전국 지지자들과 만남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 SNS)
이 대표는 14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며칠 구석구석을 돌면서 저와 이미 교류가 있는 당원 동지들과 대화를 하고 있지만 더 많은 분과 교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름과 연락처 등을 적을 수 있는 링크를 공유한 후 “언론노출 등을 위해 만나는 것이 아니기에 사전에 공개일정으로 모든 일정을 공개하지 못함을 양해해 달라”며 “정보를 기입해 주신 당원들께 해당 지역을 방문할 때 먼저 연락 올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 13일 “정초에 왔던 무등산, 여름에 다시 한번 꼭 와봐야겠다고 얘기했었다. 원래 7월에는 광주에 했던 약속들을 풀어내려고 차근차근 준비 중이었는데 광주시민들께 죄송하다. 조금 늦어질 뿐 잊지 않겠다”며 자신의 무등산 방문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앞으로도 무등산의 자락 하나하나가 수락산처럼 익숙해질 때까지 꾸준히 찾아와서 오르겠다”고도 적었다.

이 대표가 언급한 ‘광주에 했던 약속들’은 대선 과정에서 그가 공언한 ‘서진(西進) 정책’을 지칭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당시 그는 광주에 복합쇼핑몰이 없다는 점을 들며 ‘호남 홀대론’을 지적, 국민의힘이 적극적인 호남 지원 정책을 펴겠다는 공약을 한 바 있다.

한편 차기 당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이 대표는 여전히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BC광주방송과 UPI뉴스가 넥스트 위크 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준석 대표(22.9%)의 지지율이 가장 높았다. 안철수 의원은 20.4%로 그 뒤를 바짝 쫓았다. 이어 나경원 전 의원(12.0%), 김기현 의원(5.9%) 등이 이름을 올렸다. 현재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권성동 대표는 4.0%의 지지를 받는데 그쳤다.

이준석 대표에 대한 당원권 정지 관련해서는 찬반 의견 비율이 비슷했다. ‘특정 세력이 당권을 장악하기 위한 정치 공작’이라는 의견이 45.2%를 차지했다. 이와 반대로 ‘의혹에 따른 정당한 결정’이라는 의견도 43.6%를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