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수학 어려웠다…국어도 변별력 확보

수학, 어려웠던 작년 수능과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
국어, 역대급 불수능 작년보단 쉬우나 물수능 아냐
영어 작년 수능과 비슷…9월 모의평가보단 어려워
입시전문가 “올해 수능 국어보단 수학에서 변별력”
  • 등록 2022-11-17 오후 7:49:45

    수정 2022-11-17 오후 9:19:29

2023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대구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17일 치러진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주요 영역 중 수학이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어 역시 ‘불수능’이었던 작년보다는 쉬웠지만 ‘물수능’ 수준의 쉬운 시험은 아니었다. 영어는 ‘역대급 물수능’이었던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 어렵게 출제됐다. 작년 수능과 비교하면 비슷한 난이도로 분석된다.

박윤봉 수능출제위원장(충남대 화학과 교수)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EBS 체감 연계도를 높여 학생들이 수월하게 문제에 접근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불수능이었던 작년과 비교하면 국어는 약간 쉽게, 수학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다.

조만기 경기남양주다산고 교사는 “수학 공통과목의 경우 어렵게 출제됐다”고 말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도 “국어는 지난해보다 쉽게 출제됐지만 수학은 어렵게 출제됐다”며 “국어보다 수학의 변별력이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작년 수능은 국어·수학이 모두 불수능으로 분류됐다. 국어의 경우 표준점수 최고점(149점)이 같은 해 9월 모의평가(127점) 대비 22점이나 올랐으며, 만점자 비율은 0.01%에 불과했다. 수험생들의 상대적 성취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산출하는 표준점수는 시험이 어려울수록 상승하며 쉬울수록 하락한다. 수학 역시 표준점수 최고점이 같은 해 9월 모의평가(145점)보다 2점 올랐으며 만점자 비율은 0.63%에 그쳤다.

국어의 경우 작년 시험이 역대급 불수능으로 분류되는 탓에 올해 수능은 작년보다는 쉬웠다. 하지만 그렇다고 변별력을 상실할 정도는 아니었다. 김용진 동대부속여고 교사는 “국어는 상대적으로 난이도가 높았던 작년에 비해 조금 쉬웠지만 9월 모의평가와는 비슷하게 출제됐다”고 했다. 김창묵 경신고 교사도 “최상위권에선 예년보다 난도가 다소 하락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전체적인 지문 난이도가 낮아지고 문제가 쉬웠다고 보긴 어렵다”며 “최상위권에선 다소 변별력이 하락하겠지만 중상위권에선 여전히 변별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어는 작년 수능과 난이도가 유사했지만, 지난 9월 모의평가가 워낙 쉬웠던 탓에 수험생 체감난이도는 다소 높았을 것으로 분석된다. 윤희태 영동일고 교사는 “영어의 경우 9월 모의평가보다는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도 “영어는 9월 모의평가가 매우 쉬웠기에 체감 난이도는 상승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