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실장 “美·日·中·아세안 연쇄 회담…외교의 이정표 세워”

尹대통령 첫 동남아 순방 성과 자평
인태전략·한-안세안 연대 구상 등 핵심성과 발표
대통령실 “中과 외교적 공간 충분…‘美일변도’ 동의 어려워”
한일 정상, 강제징용 문제 속히 매듭 의기투합
  • 등록 2022-11-16 오후 4:27:24

    수정 2022-11-16 오후 8:48:17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대통령실은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첫 동남아 순방에 대해 “미국, 일본, 중국, 아세안 정상들과 연쇄적으로 만나 우리의 생존과 안전, 미래 먹거리를 어떻게 확보할지 치열하게 협의했다”고 자평했다. 특히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4박6일 간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미·한미일·한일·한중 정상회담에서 윤석열 정부의 외교 방향을 설정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한-아세안 정상회의 및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등 4박 6일간의 동남아 순방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이번 순방 성과에 대해 “우리 외교의 중요한 이정표가 세워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이번 순방의 핵심성과로 △인도·태평양 전략 발표 △한-안세안 연대 구상 발표 △한미 동맹 강화를 위한 구체적인 추가 조치 논의 △한미일 간 협력 확대 및 경제안보대화체 신설 합의 △한일 관계 복원 및 양국 현안(강제징용) 해결 의지 확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개최 총 6가지를 꼽았다.

특히 한중정상회담 성과와 관련, “양 정상이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상호 존중과 호혜에 입각한 관계 발전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윤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전례 없는 핵 위협 고도화가 중국을 포함해 역내 어느 국가에도 이익이 되지 않는다면서 중국이 책임 있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역할을 해주기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시 주석이 윤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을 언급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이 담대한 구상을 받아들이는 순간 중국이 전폭적으로 힘을 보태겠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로 읽었다”며 “중국이 발 벗고 나서겠다는 적극적인 의미”라고 해석했다.

다만 이번 순방에서 우리 정부는 미국, 일본과 밀착한 반면, 중국과 외교적 공간을 지나치게 줄인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중국과의 외교적 공간은 여전히 충분하다고 본다”면서도 “우리 정부의 외교가 미국 일변도라는 말씀에는 동의하기 좀 힘들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양자 현안을 넘어 기후 변화, 공급망 문제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많이 마련돼 있지 않나”라며 “중국과 소위 ‘범세계적’으로 함께 기여할 수 있는 공간이 충분히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한미동맹을 중심축으로, 중국 등 여타 국가들과 협력의 폭과 기회를 확대해가는 외교를 지향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중국의 경제보복 가능성 관련 논의에 대한 질문에는 “한미일의 포괄적 협력에 불만을 가진 국제사회의 제3국이 경제적 강압 조치를 가할 수 있다”며 “거기에 대해 어떤 상징적 조치 또는 실질적 조치로서 (한미일 3국의) 경제안보대화를 한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또 한일 정상회담에서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는데 의기투합하는 분위기를 감지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