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용 대한전선 사장 “2025년까지 전략제품 확대·현지화에 초점”

IMM PE 피인수 3년 맞아 경영전략 V2025 발표
“대한전선 창립 70년, 고속성장 변곡점 될 것”
  • 등록 2018-09-27 오전 11:55:04

    수정 2018-09-27 오전 11:55:04

최진용 대한전선 사장이 임직원을 대상으로 중장기 경영 계획인 ‘비전 2025’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대한전선이 2025년까지 송전급 해저케이블과 고압직류송전(HVDC), 친환경 케이블 등 초고압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R&D) 및 설비 투자를 확대한다. 또 광통신 제품과 산업용 특수선을 전략 제품으로 정해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남북경협에 대한 사업 기회도 모색하기로 했다.

대한전선은 IMM PE 피인수 3주년을 맞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장기 경영계획 V2025(비전 2025)’를 수립했다고 27일 밝혔다.

V2025는 최진용 사장의 진두지휘 아래 지난 6월부터 약 4개월간의 수립 및 검토 과정을 거쳐 완성됐다. 대한전선은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기 위해서는 중장기 경영 목표 및 실행 방안이 담긴 로드맵이 필요하다고 보고, 지난 21일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공표했다. 중장기 핵심 전략을 보면 전략제품 확대, 신성장동력 확보, 글로벌 현지화가 골자다.

최 사장은 “각국의 보호무역이 강화되고 해외 현지 업체와의 경쟁이 가속화되는 현 시점에서 기술 경쟁력 강화와 현지화 전략은 필수 불가결한 요소”라며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송전급 해저케이블과 HVDC, 친환경 케이블 등 초고압 분야에 대한 R&D와 설비 투자 확대를 꼽았다. 또한 5G에 발맞춰 수요가 많은 광통신 제품과 산업용 특수선을 전략 제품으로 정하고, 개발 및 투자를 통해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다는 계획이다.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북한의 전력망, 통신망 등 인프라 확충에 대한 수요가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이에 대한 사업 기회도 모색하기로 했다.

글로벌 현지화에 대한 전략도 한층 강화한다. 베트남 생산법인인 ‘대한비나’에 기술 지원과 설비 투자를 진행해 당진공장에 이은 제2의 생산 기지로 키우고, ‘사우디대한’과 남아공 ‘M-TEC’에도 기술을 대거 지원해 경쟁력을 높인다. 아울러 새로운 법인과 지사를 추가 설립해 유럽과 미주, 중동 등의 주요 지역을 광역화해 관리 운영할 수 있는 방안도 수립했다.

최진용 사장은 “2025년은 창립 70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해이자 IMM PE에 인수돼 재도약을 시작한 지 10주년이 되는 해”라며 “대한전선이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는 고속 성장의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각적인 검토와 검증을 통해 적재적소에 과감하게 투자함으로써 중장기적으로 최대의 성과를 내겠다”며 “대한전선인 모두가 함께 성취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대한전선은 2015년 9월에 IMM PE에 인수된 이후 2014년에 156억원이었던 영업이익을 지난해 547억으로 3배 넘게 끌어올렸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올해도 큰 폭의 개선이 전망된다”며 “비영업 자산과 부실 계열사를 정리해 주력사업인 전선사업에 핵심 역량을 집중 할 수 있는 경영환경을 조성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