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농협, 설 특판 전시

  • 등록 2022-12-06 오후 4:18:23

    수정 2022-12-06 오후 4:18:23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농협경제지주 우성태(왼쪽) 농업경제대표가 5일 농협 본관 로비에서 진행한 주요 설 선물세트 전시부스에서 '2023년도 설 특판 종합전략회의' 참석자들과 함께 사과 등 과일 선물세트를 둘러보고 있다.

농협은 성공적인 설특판 추진을 위해 지난 수개월간 산지와 협심하여 상품경쟁력 강화에 주력하였으며, 하나로마트를 통해 프리미엄급부터 실속형까지 1,500여개의 다양한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또한 ▲제주가득 만감혼합세트, ▲정성듬뿍 차례 과일세트, ▲한국농협김치 명품선물세트, ▲한우 오마카세세트 등 소비트렌드에 맞는 신상품도 출시하였다.

이날 본관 로비에는 농협이 엄선한 품목별 주요 상품 111종이 전시되었으며, 우성태 농업경제대표이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회의 시작에 앞서 전시부스를 순람하며, 선물세트 개발배경·상품별 특징· 애로사항 등 다양한 의견을 주고 받았다.

우성태 대표이사는 “소비자 니즈 충족은 물론 농업인의 판로확보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새로운 전략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면서 “내년은 한국형 농협체인본부 구축의 원년으로, 범농협 조직 간 협업을 통해 하나로마트의 판매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농협은 내년 1월 6일까지 전국 하나로마트와 농협몰을 통해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을 주문받고, 7일부터 21일까지 본격적인 선물세트 판매를 실시한다. (사진=농협)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