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 95명, 10일 ‘유가족 협의회’ 출범

창립선언문·향후 계획 발표 예정
  • 등록 2022-12-09 오후 4:25:06

    수정 2022-12-09 오후 4:25:06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이태원 참사 이후 약 40일 만에 희생자 유가족이 단체를 구성해 공식 출범한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열린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자식의 영정사진을 품에 안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이태원 참사 TF(민변 TF)는 오는 10일 서울 중구 정동의 모처에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협의회’(유가족 협의회) 창립 선언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민변 TF와 유족들은 창립선언문과 함께 향후 활동 계획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민변 TF에 따르면 참사 희생자 158명 중 95명의 유가족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이번 유가족 협의회 공식 출범을 통해 정식으로 조직체계를 갖추면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등에 대한 기존 요구사항들에 대해 더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변 TF는 참사 이후 관련 활동을 이어 왔다. 이들은 지난달 23일 참사 희생자 유족들이 모인 첫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참사 24일 만에 유족들은 처음 공식적으로 언론 앞에 나와 목소리를 냈다. 당시에는 34명의 희생자 유족이 민변에 연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민변 TF는 지난 7일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 준비모임’ 명의로 된 성명문을 통해 “경찰 내 증거인멸 정황이 공공연하게 확인된 상황에서 법원의 영장 기각 결정은 납득할 수 없다”며 이태원 참사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청 특별수사본수(특수본)에 유감을 표하는 등 목소리를 냈다. 또 “특수본이 증거인멸 또는 도망할 우려를 왜 제대로 밝히지 못했는지 의문”이라며 “부실 수사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민변 TF는 전날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서울시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 촉구서를 전달하는 활동을 이어왔다.

한편 참여연대와 민주언론시민연합 등 174개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들은 앞으로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 요구하는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