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까운 일" 文 분노…`서훈 구속`에 똘똘 뭉친 친문

서훈 구속 후 文, 불쾌감 드러내
이낙연 "현 정부 난폭한 처사"…비판 대열 합류
고민정·김종민·윤건영 등 친문 인사들 줄줄이 비판
  • 등록 2022-12-05 오후 3:36:25

    수정 2022-12-05 오후 3:36:25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구속 이후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힌 후 ‘친문’(친문재인) 진영이 윤석열 정부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대선 이후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던 친문 인사들이 이번 일을 계기로 결집하는 모양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사진= 연합뉴스)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3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혐의를 받는 서 전 실장에 대해 증거인멸 우려 등을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튿날 “서훈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신뢰의 자산은 다시 찾기 어렵다.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며 사법부 판단에 대해 이례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서 전 실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직전 입장문을 통해 “안보사안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안보에 헌신해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으며, 안보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길 바란다”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낸 데 이은 행보다.

문 전 대통령의 발언 후 친문 인사들은 줄줄이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친문 진영 구심점 중 하나로 꼽히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자신의 SNS릍 통해 “서훈 전 국정원장 구속은 옳지 않다.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뒤집고 지우는 현 정부의 난폭한 처사를 깊게 우려한다”며 “서 전 원장은 오랜 대북 경험과 풍부한 지혜로 해외에서도 신뢰받는 대한민국의 귀중한 정보 및 전략 자산다. 어떤 정부에서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도움될 인물”이라며 “현 정부는 그런 사람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 국가의 대내외 역량을 훼손하는 오판”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친문계는 윤석열 정부가 과거와 달라지지 않은 정보를 두고 다른 해석을 하는 것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당시 국방부와 해양경찰청, 국가정보원 등 보고를 종합해 ‘월북 판단’을 내렸는데, 이제 와서 같은 증거로 다른 판단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윤석열 정부의 ‘정치보복’으로 밖에 해석이 되지 않는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청와대 대변인 출신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서 전 실장에 대한 구속수사는 명백한 정치 탄압이자 정치 보복”이라며 “지금까지 새로운 증거는 어느 것 하나 나온 것이 없다. 다만 전 정권에 대한 열등감에 똘똘 뭉쳐 있는 윤석열 대통령만 존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표적인 친문 인사인 김종민 의원도 자신의 SNS를 통해 “검찰은 개인적 비리도 아닌, 2020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문재인 정부의 정책적 판단에 사법의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며 “정부의 입법권, 정책결정권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된 권한이지 사법이 개입할 문제가 아니다. 민주공화국의 헌법 질서에도 위배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건영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2020년 사고발생 당시와 비교해 보면 팩트는 바뀐 게 하나도 없다. 정부가 바뀌었다고 해서 결론이 180도 바뀐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고 한 달 만에 국방부와 해경이 갑자기 입장을 바꾸고, 감사원이 나서고 또 검찰이 나서서 정치 보복을 자행하고 있는 것이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어 “서 전 실장은 아시다시피 30년 이상을 국정원에서 근무한 대북 전문가, 대한민국의 손꼽히는 사람인데, 검찰은 SI첩보를 공유한 것을 월북 몰이로 몰아가고 있고 그다음에 보안유지를 당부한 것을 자료 삭제로 둔갑시키고 있다”며 “단언하건데 서훈 전 실장 구속 이후로 대한민국에서 제대로 된 첩보, 정보분석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