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女의원 "野 예산안 처리 방해 '이재명 방탄용'"

9일 국민의힘 여성 의원 일동 기자회견
"민주당 '예산안 처리 후 국정조사' 여야 합의 무시"
"예산안 처리 지연, 임시국회 소집 명분 위한 꼼수"
  • 등록 2022-12-09 오후 4:24:28

    수정 2022-12-09 오후 8:04:39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국민의힘 여성 의원은 9일 “더불어민주당이 예산안을 먼저 처리하고 국정조사를 하기로 한 여야 합의를 무시하고 각종 발목잡기로 국정운영을 사사건건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여성 의원 일동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예산안 처리를 의도적으로 지연시키면서 임시국회로 넘기려는 이유는 ‘국회의원 회기 내 불체포’ 특권을 이용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회피하려는 방탄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엔 김영선·정경희·임이자·한무경·양금희·이인선·조명희 국민의힘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아니나 다를까 민주당은 지난 7일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예산안 처리 지연은 결국 임시국회 소집 명분을 위한 정치적 꼼수에 불과하다”며 “민주당은 민생보다 당리당략을 우선하는 뻔뻔함을 보이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국회 예산은 전 국민과 경제, 복지에 영향을 미치는 ‘민생 그 자체’”라며 “이미 예산안 처리 법정 시한을 넘긴 지 오래고 정기국회 마지막날인 오늘까지 민주당은 다수의석을 무기 삼아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 결의안 처리를 요구하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민의를 대변하기 위해 선출된 사람들이 이재명 개인을 대변하는 기관으로 전락하고, 입만 열면 민생을 살리겠다고 부르짖는 사람들이 민생을 나 몰라라 내팽개친 것이 공인으로서 부끄럽지 않느냐”며 “전대미문의 범죄 의혹을 받는 몰염치한 당대표 한 명을 살리기 위해 5000만 국민을 죽이는 추악한 행태를 멈추고 여야가 합의한 대로 예산안이 먼저 처리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주호영(왼쪽사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예산안 관련 회동을 마친 후 각각 국회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2022.12.09. 20hwan@newsis.com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