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호우피해 성금 '1억' 기부…선한 영향력

  • 등록 2022-08-12 오후 10:52:26

    수정 2022-08-12 오후 10:52:26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가수 겸 배우 수지(28)가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12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수지가 지난 11일 수재 의연금 1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중부지방 집중호우 피해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서다.

희망브리지는 이 성금을 피해 복구와 구호 물품 제공, 주거 지원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수지.(사진=뉴스1)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은 “수지를 비롯해 실의에 빠진 이웃들에게 용기를 주는 모든 분의 헌신과 도움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따뜻한 손길이 이재민분들에게 온전히 전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수지는 2019년 4월 강원산불 때에도 1억 원을 기부하면서 희망브리지와 인연을 맺었다.

2020년 8월 수해 때도 1억 원을 기부하면서, 지금까지 수지가 희망브리지를 통해 기부한 금액은 총 3억 원에 이른다.

수지는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의 회원이기도 하다.

한편 수지 외에도 배우 김혜수, 방송인 유재석, 가수 싸이, 아이유, 박재범도 수해 지역 복구와 이재민 구호 지원을 위해 각각 1억 원을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