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특허청, '제4회 지식재산 금융포럼 개최'…투자 활성화 논의

"기술금융펀드, 올해까지 9000억원 이상 결성…추가 조성 지원"
  • 등록 2022-12-09 오후 4:00:47

    수정 2022-12-09 오후 4:00:47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금융위원회는 특허청과 9일 오후 2시 30분 서울 강남구 GS타워 아모리스에서 혁신기업에 대한 지식재산 금융·투자 활성화를 주제로 ‘제4회 지식재산 금융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 사진=연합뉴스.
삼일회계법인 이승호 회계사가 한국모태펀드의 특허계정 운용 성과를 발표하고, 신가형 아이디벤처스 본부장이 벤처캐피털(VC)의 지식재산권(IP) 투자 우수 사례를 공유했다. 의료기기 솔루션 업체 플라즈맵의 여현동 본부장은 ‘전략적 IP 관리를 통한 금융투자 및 기업성장 모멘텀 확보’를 주제로 발표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혁신기업이 설비 투자, 연구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성장 자금을 IP 기반의 투자로 조달할 수 있도록 올해까지 9000억원 이상 결성된 기술금융펀드의 추가 조성을 지원하고 투자용 기술력 평가 모형 공급, IP 가치평가기법 고도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지식이라는 혁신 자산과 금융이라는 자본 시장이 어우러질 때 역동적인 혁신 성장이 가능하다”며 “IP금융이 혁신 성장의 마중물이 되도록 금융권, 기업과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