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주관 첫 국방우주발전위원회 개최…'국방우주전략서' 작성

국방우주전략서 토대로 軍 우주전략 작전개념 발전
  • 등록 2022-12-09 오후 3:58:20

    수정 2022-12-09 오후 3:58:20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국방부는 9일 이종섭 장관 주관으로 제4차 국방우주발전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국방우주력 발전 중요정책과 우주전력 확충을 위한 주요현안, 관련 법령 제·개정 등을 심의하기 위해 2018년부터 운영돼 왔다.

국방부는 지난 5월 국가우주개발체계와의 연계성을 강화하고 합동성에 기반한 국방우주력 발전의 추동력을 제고하기 위해 국방우주발전위원회의 위원장을 국방부 차관에서 국방부 장관으로 격상했다. 또 위원은 실·국장급에서 합참의장, 각 군 총장, 해병대사령관, 방위사업청장 등으로 변경했다.

이날 위원회는 국방부 장관이 위원장으로 격상된 이후 처음 주관한 회의다. 국방우주전략서(안)와 국방우주개발사업 심의절차 개선 방안 등을 논의했다.

국방우주전략서는 우리 군의 국방우주력 발전을 위한 최상위 문서로, 2030년과 2050년으로 구분해 중·장기 전략목표, 기본원칙 및 전략지침을 제시한 전략서 형태로 최초로 작성했다. 합참과 각 군, 해병대 및 관련 기관들은 국방우주전략서를 토대로 합동성에 기반한 군사우주전략 작전개념을 발전시키고 우주전력 등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이 장관은 “상상과 영화 속의 세상, 먼 곳으로 여겼던 우주(Space)가 이제는 생활공간(Life Space)이자 작전공간(Operational Space)이 됐다”면서 “주요 군사강국들은 이미 국방우주력을 국가안보의 핵심요소로 인식하고 이를 경쟁적으로 발전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군도 국방우주력을 도약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첨단과학기술이 적용된 우주전력을 지속 확충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