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통신 견고·신사업 성장..영업익 18.5% 증가, 역대 최고 매출

매출 4조 3434억원, 영업이익 4656억원, 순이익 2456억원
유무선 통신 리더십, AIVERSE 등 신성장 사업 성과 본격화
엔터프라이즈 올해 누적 매출 1조 넘어..클라우드 매출 급증
  • 등록 2022-11-10 오전 10:54:30

    수정 2022-11-10 오전 10:57:28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SK텔레콤(017670)(SKT)이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2년 3분기 매출 4조 3434억원, 영업이익 4656억원, 순이익 245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유무선 통신을 중심으로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등 신성장 사업 영역에서 성장을 이어가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 18.5% 늘었다. 순이익은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등이 빠져 66.7% 줄었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2022년 3분기 매출은 3조 1226억원, 영업이익 3,887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3.1%, 21.6% 성장했다. 별도 순이익은 하나카드 지분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으로 92.6% 증가한 3051억원을 기록했다.

SK브로드밴드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 1.4% 성장한 1조 442억원, 797억원으로 집계됐다. SK브로드밴드는 IPTV 순증 1위를 유지하며 가입자 규모 성장세를 이어갔고, 콘텐츠 수급이 개선되며 콘텐츠 매출도 늘었다.

신성장 사업도 본격 성과

SKT는 안정적인 유무선 실적을 기반으로 새로운 동력으로 제시한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AIVERSE 등 신성장 사업도 성장세를 이어가며 성과로 연결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무선 통신 사업은 계속 성장하고 있다. 3분기 말 기준 SKT의 5G 가입자는 1247만명으로 전체 핸드셋 가입자의 53%를 차지했다. 3분기에 신규 요금제를 출시해 고객 선택권을 강화했고, SKB도 3분기 말 기준 925만명의 유료방송 가입자를 확보했다.

미디어 사업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6% 늘어난 3956억원이다. 신규 콘텐츠 수급이 개선됐고, 광고와 커머스 사업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경쟁력을 높일 예정이다.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한 엔터프라이즈 사업은 전년동기 대비 8.9% 성장한 매출 3,785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3분기까지 엔터프라이즈 사업의 누적 매출액 규모는 1조원을 넘었다. 게임, 금융, 미디어 산업의 수요가 늘어 클라우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0.2%, 트래픽 증가로 데이터센터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31.3% 증가했다.

AIVERSE 사업도 ‘T우주’와 ‘이프랜드’를 중심으로 성장세를 기록했다. 올해 3분기 구독 사업의 총 상품 판매액(GMV)은 1500억원을 기록해 3개 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프랜드’는 3분기 기준 누적 사용자수가 1280만명을 넘었다. 글로벌 진출을 위한 콘텐츠 개발과 현지 파트너와의 협력도 추진하고 있다.

주주, 고객 가치 높인다

SKT는 올해 3분기 배당금을 1,2분기와 같은 주당 830원으로 확정했다. 대내외 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EBITDA(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CapEx(설비투자)’의 30~40% 수준을 연간배당재원으로 설정해 분기 배당을 하고 있다.

올해 SKT는 국내 3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모두 1위를 달성했다. 5G 신규 요금제를 출시하며 고객의 선택권을 강화하고 AI를 활용해 보이스피싱으로부터 고객을 보호하며 서비스 품질을 높였다.

지난 10월에는 AI 솔루션 전문 기업 코난테크놀로지의 지분 20.77%를 인수했다. 앞으로 인력 교류, 기술 협력과 시장 확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AI 서비스 A.(에이닷) 고도화와 AI 바탕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앞으로 ‘AI컴퍼니’로 도약하기 위해 △Core Biz를 AI로 재정의 △AI서비스로 고객 관계 혁신 △AIX 등 3대 추진 전략으로 5대 사업군을 혁신할 예정이다.

김진원 SKT CFO는 “유무선 사업에서 리더십을 바탕으로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등 신성장 사업에서도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견조한 실적을 토대로 주주 가치 제고와 AI컴퍼니로 혁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