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여성 낙태권 박탈, 미 경제에 매우 해로울 것"

"일부 여성, 교육 못 받고 노동시장 참여 줄 것"
공화당 "낙태, 경제적 측면서 보는 것 가혹하다"
  • 등록 2022-05-11 오전 11:21:15

    수정 2022-05-11 오후 9:19:13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여성의 낙태권 박탈과 관련해 경제에 매우 해로운 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사진=AFP)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서 “일부 여성은 교육을 받지 못하고 잠재적 소득은 증가하지 않으며, 노동시장 참여도 줄게 될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옐런 장관의 주장은 여성의 낙태권을 박탈할 경우 저소득층 미혼모 가정이 늘어 미국 경제의 생산능력이 저하된다는 것이다. 낙태를 하는 대부분의 여성이 경제적 능력을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원치 않는 임신을 한 10대와 흑인들인데, 낙태권이 박탈된다면 이들이 아이를 낳아 양육하느라 제대로 된 직업 교육을 받지 못해 고소득 일자리를 얻지 못한다는 설명이다.

옐런 장관은 한 연구결과를 인용해 여성 낙태권 인정의 경우 어린이들의 복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반면, 인정하지 못할 경우 국가 지원을 받으며 살거나 빈곤에 처하는 여성이 늘어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여성이 아이를 가질 시기와 여부를 결정하는 권리를 박탈하는 것은 경제에 매우 해로운 영향을 미치고 여성들을 10년 뒤로 후퇴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일부 의원들은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반발했다. 가난한 흑인 미혼모 밑에서 자란 공화당 소속 팀 스콧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상원의원은 옐런의 발언이 “가혹하고 부적절하다”며 “사람들이 낙태에 찬성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를 노동참여율 맥락에 놓는 것은 냉담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소속 캐서린 코르테즈 마스토 네바다주 상원의원은 “당신의 경험과 상황을 다른 사람들에게 강요하지 말라”고 대응했다.

한편 지난 2일 여성의 낙태권을 보장하는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폐지한다는 방침을 정한 연방대법원의 초안이 공개되며 미국 사회는 이를 둘러싼 논란이 한창이다. 1973년 대법원은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통해 태아가 자궁 밖에서 생존할 수 있는 단계 이전에는 낙태가 가능하다는 판결을 내렸고, 이는 50년간 사실상 법률과 같은 역할을 해왔다. 지난 8일 여당인 민주당의 척 슈머 원내대표는 상원에서 여성의 낙태권 보장 법안을 표결에 부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