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내외 전문가와 생활폐기물 에너지회수 방안 논의

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와 학술 토론회 개최
자원회수시설이 갖춰야 할 안정성과 순환경제 진단
  • 등록 2022-11-04 오전 11:15:00

    수정 2022-11-04 오전 11:15:00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서울시는 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와 함께 지난 3일 한국과학기술회관 중회의실 7에서 ‘순환경제를 위한 서울시 생활폐기물 에너지회수’를 주제로 학술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서울 시청 전경(사진=이데일리 DB)
이번 토론회는 국제 학술행사인 ‘전기·전자 폐기물과 폐자동차의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국제학술대회’(ISEE, International Symposium on E-Waste and ELV) 와 연계한 특별분과로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폐기물 정책 및 자원회수시설에 대해 논의하며 국제적 시각에서 시설의 성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폐기물 관리를 통한 탄소중립과 순환경제 △일본 폐기물 관리현황과 노력 △우리나라 폐자원에너지 역사 및 발전 △서울시 폐기물관리와 신규 자원회수시설의 기대 성능 △서울시 자원회수시설 주민건강 영향 등에 대한 주제발표 및 전문가 토론으로 진행됐다.

국제폐자원에너지화협의회 독일대표 베르너 바우어 박사(Dr. Werner Bauer)는 ‘폐기물 적정관리를 통한 탄소중립과 순환경제 구축 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독일의 2005년 직매립 금지 정책과 효과, 2050년 전 세계 가정 생활폐기물 전망 등을 통해 처리되지 않은 가연성 폐기물을 직매립하면 폐기물관리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

일본폐기물학회 부회장 마사키 타카오카 교토대학교 교수(Prof. Masaki Takaoka)는 ‘일본 폐기물관리 현황과 탄소중립을 위한 노력’을 주제로 일본 폐기물 소각 변천사와 폐기물을 활용한 자원 회수시설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서용칠 연세대 명예교수(전 폐기물자원순환학회 회장)는 ‘우리나라 폐자원에너지 역사와 기술발전 현황’에서 폐기물관리법, 자원순환기본법을 통한 정책 성과를 살펴보고, 자원회수시설 설치의 필요성에 대해 발표했다.

이번 학술 토론회 관련 영상은 11월 14일부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 유튜브에서 시청할 수 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순환경제의 구축과 폐기물 대란을 막기 위해서는 재활용하고 남는 폐기물을 소각해 에너지를 회수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