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임영웅 "부정 티켓·불법 거래 OUT!"

공연 티켓 부정행위 근절 앞장
  • 등록 2022-08-12 오후 6:50:14

    수정 2022-08-12 오후 6:50:14

아이유(사진=EDAM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부정 티켓 OUT!”

대중음악 공연이 연이어 재개되면서 모처럼 공연장이 활기를 되찾고 있다. 공연을 관람하기 위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티켓 구매 경쟁이 치열해진 가운데, 부정 예매 및 불법 거래도 덩달아 급증하고 있어 이를 방지하려는 움직임이 늘고 있다. 대표적인 가수는 아이유, 임영웅이다. 이들은 부정 티켓 예매 및 불법 거래 근절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면서 제재를 가하기도 하는 등 강도 높은 대응에 나서고 있다.

아이유는 내달 17~18일 열리는 단독콘서트 ‘더 골든 아워 : 오렌지 태양 아래’를 개최를 앞두고 부정 예매 티켓팅에 대해 엄정 대처에 나섰다.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11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공연 부정 티켓 취소 안내’ 공지를 게재했다. 앞서 8일 진행된 팬클럽 선예매에서 부정 예매 정황이 포착된 계정을 찾아 조치를 취한 것이다.

소속사는 “예매 페이지에 비정상적 접근을 지속적으로 시도한 정황이 확인된 4명에 ‘아이유 공식 팬클럽 영구 제명 및 공식 팬카페 강제탈퇴’, ‘멜론티켓 ID 영구 이용 제한’을 적용했다”며 “상기 제명 회원 중 소명을 원하는 경우 증빙 자료를 첨부해 개별 문의 바란다”고 알렸다. 또 “팬분들께서 제보해주신 부정 티켓 거래 관련해서 현재 확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멜론티켓을 통해 소명 절차까지 완료된 후 공지를 통해 안내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이유 소속사가 부정 티켓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8년 진행한 ‘데뷔 10주년 이지금 dlwlrma 투어콘서트’, 2019년 진행한 ‘투어 콘서트 러브 포엠’ 당시에도 부정 티켓 예매 및 거래를 포착해 예매를 취소하고 팬클럽 영구 제명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소속사 측은 “대리 예매 시도 및 양도 등으로 (팬들 및 일반인들에게) 불이익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앞으로도 부정 티켓에 대해선 엄격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영웅(사진=물고기뮤직)
현재 전국투어 중인 가수 임영웅은 콘서트 티켓 불법 거래에 대해 강경 대응 중이다. 소속사 물고기뮤직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당사는 공식 예매처 예스24를 통해 불법 프로그램 사용 및 악의적 사용(양도/재판매 등)의 목적으로 진행된 예매 내역을 체크하고 있다”며 “해당 예매 건에 대해서 강제 취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정식 예매처가 아닌 개인 간의 직거래, 인터넷 중고 거래 사이트 및 기타 비공식 경로를 통해 구매한 티켓으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거래 당사자에게 있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불이익은 주최/주관사 및 예매처가 책임을 지지 않으니 반드시 공식 예매처인 예스24를 통해서만 티켓을 구매할 것을 당부드린다”며 “강제 취소 일정 및 취소표에 대한 재오픈 시점은 추후 공지를 통해 티켓을 얻지 못한 팬들이 공정하게 예매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한 공연업계 관계자는 “공연이 자주 열리는 시기엔 매크로, 예매대행, 암표 등이 성행하지만 이를 100% 막기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예매사이트 및 소속사는 부정 티켓 및 불법 거래 적발을 위한 모니터링을 꾸준히 해야 하고, 관객들은 정당한 방법으로만 티켓을 구매하는 습관을 들여야 건전한 공연문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