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 리스크` 정면돌파 택한 이재명…`원팀` 압박에 당 분열조짐

檢 압박에 공세 수위 높인 李
"언제든 털어보라" 등 작심발언도
당내 일각선 "당 총력 쏟는 건 위험"
입장 표명 요청 및 거취론도 제기
취임 100일 맞춰 입장 밝힐 수도
  • 등록 2022-11-27 오후 3:23:10

    수정 2022-11-27 오후 8:51:48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사법 리스크’에 강경 모드로 태세를 전환하는 모양새다. 최측근의 수사 등 검찰의 전방위 압박에 당내 분열 조짐까지 보이자 ‘정면 돌파’ 전략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마친 뒤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뉴스1)
지난 8월 말 대표 취임 후 그는 줄곧 ‘민생’을 최우선 기조로 사법 리스크와 관련한 발언은 최소화했다. 대신 당내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등에서 자신을 향한 검찰의 수사를 도맡아 대응해왔다. 그러나 측근의 줄구속 사태에 따라 당력이 ‘이재명 지키기’에 쏠리자 당내에서도 이 대표를 향한 입장 표명 요청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잇따랐다. 이에 더해 이 대표의 거취론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당내 잡음이 심화하자 침묵을 지켜오던 이 대표가 직접 대응에 나섰다. 지난 25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는 “(내 계좌를) 언제든 털어보라”,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한다”,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하나” 등 검찰을 향한 쓴소리를 했다. 당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이같은 이 대표의 발언은 예정에 없었다. ‘대장동 특혜 비리’ 의혹과 관련된 수사로 자신의 입지가 좁아지자 이에 대한 작심 발언을 쏟아낸 것이다.

당내 일각에서 비명(非이재명)계를 중심으로 한 유감 표명 주장을 막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소장파로 일컬어지는 박용진·조응천 의원 등이 연일 이 대표의 유감 표명 필요성을 주장하자 이같은 의견을 차단하기 위한 ‘방어 전략’이라는 것이다. 한 비명계 의원은 “이 대표의 리스크를 막기 위해 ‘야당 탄압’이라고 판단하는 프레임은 자칫 민주당 전체의 위기를 가져올 수 있다”며 “온 당이 이 대표를 위해 막는 데에도 한계가 있다”고 했다.

이에 더해 검찰의 수사 단계를 거치며 법정 공방이 장기화할 것을 감안해 일각에서는 물밑에서 대체자를 수색하는 움직임도 진행되고 있다. 한 재선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가 (복귀를 위해)짐을 싸고 있다’라는 식의 카더라 통신은 믿기 어렵다”면서도 “이 대표 ‘원톱 체제’는 불안한 감이 있기에 민주당의 미래를 이끌어갈 사람을 찾는 과정은 필요하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반면 친명(親이재명)계는 아직 입장을 표명할 때가 아니라고 주장한다. 수사 과정에서 확실한 증거가 나오지 않는 이상, 오히려 당이 ‘단일대오’를 이뤄 함께 싸워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 친명계 의원은 통화에서 “지난 경선 때부터 이미 대장동과 관련한 사안에 이 대표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검증이 된 이상 당이 살기 위해 다 같이 맞서는 것이 마땅하다”고 피력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오는 5일 취임 100일을 맞는 이 대표가 유감 표현을 비롯해 ‘사법 리스크’와 관련한 자신의 종합적인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쏠린다. 이 대표의 측근에 따르면 “정확한 내용이 정해지진 않았지만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유감 표명이든 반박 입장이든 담길 가능성은 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