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꺾이지 않는 마음’ 선수들에 큰 영향…흔들리지 않았다”

16강 목표 달성한 축구 대표팀, 인천국제공항으로 ‘금의환향’
캡틴 손흥민 “3주 전 부상당했을 때 생각하면…무사히 경기 마치고 온 것 감사해”
“포르투갈전 적은 가능성에도 믿었고, 선수들 모두 투혼 발휘했다”
“나 때문에 희생한 (오)현규에게도 너무나 고맙다”
  • 등록 2022-12-07 오후 7:26:16

    수정 2022-12-07 오후 7:46:04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 스타in 이영훈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30·토트넘)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선수들 모두 적은 가능성을 믿고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했다며, 국민들도 이같은 마음으로 살아가고 앞으로 더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카타르월드컵을 마치고 7일 오후 4시 4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약 1시간이 지난 뒤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12년 만에 원정 16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한 대표팀의 캡틴인 손흥민은 “내가 월드컵에 오기 전에 했던 ‘1%의 가능성만 있다면 앞만 보고 달려가겠다’는 마음처럼 선수들이 그런 가능성을 보고 달려갔던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손흥민은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과연 저희에게 몇 프로의 가능성이 있었을까”라고 반문한 뒤 “하지만 선수들은 그 적은 가능성을 믿었고,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고 투혼을 발휘해 그런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말이) 나에게는 너무나도 멋있는 말이고 선수들한테도 분명히 큰 영향을 줬던 부분이다. 선수, 우리 팀, 또 많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문장이 새겨졌으면 좋겠다. (이 마음으로) 대한민국이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리 대표팀은 1무 1패로 벼랑 끝에 몰린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후반 46분에 손흥민과 황희찬(울버햄프턴)이 극적인 역전골을 합작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혼으로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일군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강 진출이라는 목표를 달성해냈다. 선수들이 16강 진출을 확정한 뒤 들고 그라운드를 돈 태극기에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고, 이는 현재 한국에서 유행어처럼 ‘밈’(meme)으로 돌고 있다.

손흥민은 월드컵을 3주 앞두고 경기 중 안와골절 부상을 당해 수술까지 받아 월드컵 출전에 대한 우려를 낳았지만, 강한 의지로 카타르에 입성했고 안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경기를 뛰며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사실 3주~4주 전으로 돌아가서 4경기를 풀타임을 뛸 수 있을지 다시 한 번 물어본다면 ‘아마 안 되지 않을까’라는 대답이 가장 먼저 나올 것 같다. 4주가 지나고 이렇게 월드컵 16강까지 뛰고 왔다는 것 자체에 대해 너무나도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16강에 가장 오를 수 있었던 큰 힘은 모든 사람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을 했다는 것이다. 이는 정말 의심의 여지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다른 선수들보다도 더 많은 노력을 해서 16강이라는 성과를 얻어냈다. 또 많은 국민, 축구를 좋아하시는 팬들의 응원 덕분에 저희가 16강이라는 큰 업적을 세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현재 부상 상황에 대해서는 “괜찮다. 많이 걱정해 주시는 만큼 잘 회복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이동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 스타in 이영훈 기자)
16강에서 만난 세계 최강 브라질에는 손흥민과 소속팀 토트넘에서 한솥밥을 먹는 히샤를리송이 포진했고 이들은 그라운드에서 맞대결을 펼쳐야 했다. 한국은 브라질에 1-4로 패했고 히샤를리송도 1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우승은 우리 팀(토트넘)에 있는 선수 중 한 명이 꼭 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다치지 말고 마무리 잘하고 왔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고 돌아봤다.

손흥민은 거듭해 팀원들의 노력에 대해 강조하며 “선수들이 더 잘할 수 있는데 하필이면 우승 후보인 브라질을 만난 것이 불운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가나전에서 경기를 잘했음에도 공정하지 않게 졌는데 그런 힘든 상황 속에서도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아 포르투갈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포르투갈전 후 손흥민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그라운드에 엎드려 눈물을 흘리고 있을 때 오현규(수원)가 다가가 아직 우루과이와 가나전이 끝나지 않았다는 말을 건넸는데, 손흥민은 “그때까지의 상황이 너무나 자랑스러워서 우루과이와 가나전 결과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막내’ 오현규(수원)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오현규는 손흥민의 부상 상황에 대비해 예비 선수로 함께 해 등번호도 받지 못했다. 그렇지만 카타르까지 동행해 형들의 훈련 파트너로 함께 하며 항상 자리를 지켰다.

손흥민은 “현규에게 너무나도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사실 나 때문에 어린 선수가 와서 희생을 한 건데, 현규는 최종명단에 들지는 않았지만 나에게 있어서는 월드컵에서 같이 한 선수 중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선수였다”고 애정을 보였다.

이제 손흥민은 오는 26일 시작되는 소속팀 토트넘의 경기에 맞춰 다시 컨디션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한국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다가 잉글랜드로 건너갈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최대한 빨리 좋은 몸 상태를 유지해서 소속팀에서도 계속해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게 가장 중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기적 일궈 낸 축구 대표팀(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