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징주]국제유가 폭락에 원유 인버스2X ETN '급등'

  • 등록 2022-07-06 오전 9:12:15

    수정 2022-07-06 오전 9:12:15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글로벌 경기침체 공포에 국제유가가 폭락하면서 원유 선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인버스2X 상장지수채권(ETN)이 장 초반 일제히 급등하고 있다.

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6분 QV 블룸버그 -2X WTI원유선물 ETN, TRUE 블룸버그 인버스 2X WTI워유 선물 ETN, 삼성 블룸버그 인버스 2X WTI원유 ETN, KB S&P 인버스 2X WTI원유 선물 ETN, 신한 블룸버그 인버스 WTI원유 선물 ETN 등은 모두 14~15%대 하락하고 있다.

국제유가는 두 달 만에 배럴당 1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8.24% 폭락한 배럴당 99.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5월 11일 이후 거의 2개월 만에 배럴당 100달러 아래로 내려왔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되는 9월물 브렌트유는 장중 배럴당 100달러 초반대를 나타냈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국제유가가 갑자기 폭락한 것은 경기 침체 공포가 그만큼 크다는 해석이다. 침체가 닥치면서 원유 수요가 급감할 것이라는 예측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씨티그룹은 보고서를 통해 “브렌트유 가격이 연말까지 배럴당 65달러까지 급격하게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