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두산밥캣, 블록딜 여파에 10%대 약세

  • 등록 2022-11-30 오전 9:07:05

    수정 2022-11-30 오전 9:07:05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두산밥캣(241560)이 블록딜 여파에 30일 장 초반 급락세를 타고 있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 5분 두산밥캣(241560)은 전 거래일보다 4350원(10.52%) 내린 3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신영증권,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등 국내 증권사 4곳은 두산밥캣 주식 4.99%에 달하는 500만주 블록딜을 위해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했다. 가격은 전날종가(4만1350원) 대비 7.01~11% 할인율을 적용한 주당 3만6800원~3만8450원 수준으로 제시됐으며 거래는 30일 정규장 직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4곳의 증권사 는 주가수익스왑(PRS)을 통해 2018년 두산에너빌리티(구 두산중공업)가 보유한 두산밥캣 지분 10.6%(986만6525주)를 매입한 바 있다.

PRS 거래 특성상 정산 시기 주가가 기준가보다 낮거나 높으면 서로 차익을 물어줘야 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