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전·수송 서비스→솔루션 공급 기술회사로…日 진출 목표 [MICE]

장동원 그라운드케이 대표
공유차량서비스 우버(Uber)서 영감
실시간 차량 배차 관제시스템 개발
클라우드 기반 SaaS로 업그레이드
운송서비스 솔루션 T-RiseUp 출시
  • 등록 2024-04-10 오전 11:00:09

    수정 2024-04-10 오후 1:56:18

장동원 그라운드케이 대표
[이데일리 이선우 기자] 설립 8년 차 마이스테크 벤처회사 ‘그라운드케이’(GroundK)는 이름 앞에 ‘최초’라는 타이틀이 여러 개 붙는다. 수기와 전화 등 아날로그 방식 행사 의전·수송 업무를 자체 개발한 온라인 솔루션으로 디지털화해 가장 먼저 마이스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마이스테크 회사 최초로 20억원 투자 유치에 성공한 데 이어 동남아 최대 관광시장인 싱가포르, 태국에도 진출했다.

장동원(44세·사진) 그라운드케이 대표는 최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의전·수송에서 운송서비스 운영 솔루션으로 사업 포트폴리오가 다양해지면서 기업 체질도 서비스에서 기술 회사로 바뀌었다”며 “지난해 50억원에 이어 올해 매출 80억원 달성이 목표”라고 했다.

그라운드케이는 호텔리어 출신으로 15년 넘게 의전·수송 서비스 회사에 몸 담았던 장 대표가 2017년 설립한 마이스테크 회사다. 공유차량 서비스 ‘우버’(Uber)에서 영감을 얻은 장 대표는 사업구상부터 기술개발까지 장장 6년을 매달린 끝에 2019년 첫 서비스를 시작했다.

“밀도 높고 섬세한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사람 손을 거쳐야 한다는 고정관념이 있었죠. 그러다 우연한 기회에 우버의 실시간 배차와 동선 서비스를 봤는데 눈이 확 트이더군요.”

AI(인공지능),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 기반 실시간 차량 배차·관제 시스템을 활용한 의전·수송 서비스는 출시와 동시에 수요가 폭발했다. 특히 2019년 한·아세안 정상회담은 그라운드케이의 기술력을 입증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장 대표는 “실시간 시스템의 장점 어필을 위해 대형 모니터를 사무국에 설치하고, 행여 있을지 모를 통신상 오류에 대비해 스마트폰 50대를 직접 구매해 기사들에게 지급했다”고 소개했다.

이듬해 터진 코로나 사태는 사업을 고도화하는 기회가 됐다. 그라운드케이는 이 기간 개발 인력을 늘려 실시간 배차·관제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형태로 업그레이드했다. 시장 재개에 앞서 운송서비스 운영 솔루션인 ‘티-라이즈업’(T-RiseUp)과 여행, 교통을 결합한 B2C 플랫폼 ‘라이더스’(RIDEUS)를 연달아 내놓을 수 있었던 비결이다. 장 대표는 “운송사업자를 비롯해 호텔·리조트, 테마파크, 기업체 등에서 구독 형태로 이용 중인 티-라이즈업은 캐시카우 사업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체 35명 직원의 절반 이상을 개발 인력을 채우며 기술개발에 공들인 효과는 의전·수송 분야에서 잇달아 행사를 수주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지난해 루이뷔통 프리폴, 한·태평양 도서국 정상회의, ADB 연차총회, 샤카디타 세계대회 등 굵직한 국제행사를 싹쓸이하다시피 한 그라운드케이는 2월 부산에서 열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의전·수송 업무도 맡았다.

장 대표는 “주로 행사에서 제공하던 의전·수송 서비스는 카카오T 비즈니스 행사·의전으로 채널이 늘어나 365일 연중 제공하는 상시 서비스로 확대됐다”며 “의전·수송 서비스와 운송서비스 운영 솔루션 등 대표 사업의 진용이 갖춰진 만큼 올해 일본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 진출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