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지지, 尹정권 심판해야"…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3일 국회 앞, 부산신항에서 1만명 대규모 집회
지난달 12일 전노대 이후 한달도 안돼 다시
빨간 머리띠 두르고 "안전운임제 확대" 외쳐
여의도 일대 교통 통제…국회 진입 철통 보안
  • 등록 2022-12-03 오후 4:08:50

    수정 2022-12-03 오후 10:21:12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파업이 3일로 10일째를 맞이한 가운데, 서울 도심에선 이들의 투쟁을 지지하기 위한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12일 9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모여 전국노동자대회를 연 지 한달도 안돼 다시 노동자대회를 열고 전의를 다졌다.

3일 민주노총이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사진=조민정 기자)
3일 민주노총은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앞과 부산신항에서 화물연대 총파업에 힘을 싣기 위한 전국노동자대회를 각각 열었다. 주최 측 추산 서울과 부산에 각 5000여 명이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여했으며 전국 단위로 총 1만여 명이 모였다.

조합원들은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집결한 뒤 행진을 통해 국회 앞으로 모여들었다. 이날 새벽 가벼운 눈발이 날린 탓에 바닥이 젖었지만 참가자들은 각자 가져온 방식을 깔고 자리를 잡고 앉아 집회에 참석했다.

‘가자, 총파업’, ‘단결 투쟁’이 적힌 빨간 머리띠를 둘러멘 이들은 “화물안전 운임제 확대하라!”, “업무개시 명령 철회하라!” 등 플래카드를 들고 연호했다. 노조는 이날 △화물노동자 총파업 승리 △노동개악 저지 △노조법2.3조 개정 △민영화 중단 등을 요구했다.

이날 대회사에 나선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난 7월 2일 대우조선하청 노동자들을 지켜내고자 서울과 거제에서 투쟁을 열었던 것처럼 오늘 우리는 화물연대 동지들의 파업투쟁 사수하기 위해 노동자대회를 열었다”며 “우리의 요구는 일한 만큼 제값 받고 목숨 걸고 일하지 않아도 되는 세상이다”고 했다. 이어 “국민을 죽음으로 내모는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봉주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위원장은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정부의 강경 대응을 강력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11월 29일 윤석열 정부는 화물노동자에게 업무개시명령이라는 계엄령을 선포했다”며 “화물노동자 생계를 볼모로 화물노동자에게 노예의 삶을 강요하기 위해 노동자에게 목줄을 채우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 안전운임제 확대를 주장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가 의왕기지를 비롯한 부산항, 광양항 등 전국의 주요 물류거점을 봉쇄하면서 시멘트, 철강 등 산업계 곳곳에서 물류대란이 이어지고 있다. 집단 운송 거부 사태로 산업계의 위기감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시멘트 분야를 상대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며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이다.

이른 아침부터 국회 앞에 대형 무대가 설치되는 등 대규모 집회가 예고되면서 경찰은 교통혼잡 등 안전 관리에 나서기도 했다. 전국노동자대회 무대 뒤엔 아크릴 벽을 설치해 의사당대로를 전면 통제하고 일부 구간에 대해서만 시민들의 통행을 허용했다. 혹여나 집회 참가자들이 국회에 진입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서다.

전국노동자대회를 마친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3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 ‘2022 전국민중대회’에 합류했다. 이들은 행진을 통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당사로 이동한 후 규탄발언 등을 진행한다. 민주노총은 오는 6일 오후 2시 전국 15개 지역에서 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도 열 예정이다.

3일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사진=조민정 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