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기자협회 축구대회 3위 '쾌거'…사상 최고 성적

제48회 기협 서울지역 축구대회 3위
2011년 4위 이후 최고 성적 기록
  • 등록 2022-10-02 오후 7:13:16

    수정 2022-10-03 오전 12:21:14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이데일리가 제48회 한국기자협회 서울지역 축구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3위를 기록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데일리FC는 1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어울림누리 별무리 경기장에서 열린 기협 축구대회 3, 4위전 승부차기에서 국민일보를 8대 7로 꺾고 3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키커 5명으로는 승부가 나지 않아 양팀에서 각각 9명씩 나와 승부를 가려야 했던 혈전이었다.

이데일리FC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1일 고양시 덕양구 어울림누리 별무리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서울지역 축구대회에서 3위를 확정짓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이승현 감독, 정병묵 지회장, 이준우·권상민·김형환·김관용·전재욱·이용성·김영환 기자, 이성재 편집국장, 최정훈·이영훈·서대웅·정두리·박정수·함지현 기자.
이데일리는 지난 9월 24일 오전 고양시 일산서구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예선 1차전에서 MBN과 1대 1(전반 8분 함지현)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대 2로 신승을 거뒀다. 이어 오후 2차전에서는 스포츠서울에 5대 0 대승을 거뒀다(전반 3분 김영환, 7분 이후섭, 12분 박정수, 후반 1분 함지현, 3분 서대웅).

다음날인 25일 오전 어울림누리 별무리 경기장으로 장소를 옮겨 개최된 16강전에서 머니투데이와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으며 1대 1(후반 7분 정두리)로 경기를 마쳤다. 이후 승부차기에서 키커 8명이 나오는 접전 끝에 5대 4로 이겼다. 이영훈 수문장이 3선방으로 활약했다.

1일 오전 8강전에서는 조선일보를 3대 0(전반 6분 박정수, 후반 5분, 11분 정두리)으로 완파하며 파죽지세로 4강에 진출했다. 그러나 MBC와 혈투 끝에 1대 2(후반 14분 정두리)로 석패, 결승행이 좌절됐다.

지금까지 이데일리가 기협 서울지역 축구대회에서 거뒀던 최고 성적은 지난 2011년 기록한 4위였다. 11년 만에 4위보다 한 단계 높은 순위로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한 것이다. 총 4골을 기록한 정두리 기자는 이날 시상식에서 수훈상을 수상했다.

이데일리FC 관계자는 “이 기세를 몰아 내년에는 우승에 도전하겠다”며 “바쁜 취재 일정 속에서 빡빡한 경기 일정을 소화해 준 선수들과 아낌없이 응원해 준 선후배 동료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 우승은 뉴시스가, 준우승은 MBC가 차지했다.

이데일리FC 선수들이 1일 고양시 덕양구 어울림누리 별무리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서울지역 축구대회 시상식에서 3위 트로피와 부상을 수상했다.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서대웅·함지현·박정수·김관용·전재욱·정두리·이용성·김형환·이영훈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