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스튜디오 니콜슨, 현대百 압구정 첫 단독 매장

남·여성 컬렉션 및 엔트리·익스클루시브 라인 등 선봬
비이커·오라리 등 브랜드 인큐베이팅 가속화
  • 등록 2022-09-27 오전 8:45:45

    수정 2022-09-27 오전 8:45:45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삼성물산(028260) 패션부문의 비이커가 운영하는 글로벌 브랜드 스튜디오 니콜슨은 국내 첫번째 단독 매장을 현대백화점 압구정점 3층에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스튜디오 니콜슨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매장. (사진=삼성물산)
비이커는 올 들어 오라리에 이어 스튜디오 니콜슨까지 유통을 확대하며 성공적인 인큐베이팅 사업을 펼치고 있다.

스튜디오 니콜슨은 패셔너블하면서 고급스럽고 엘레강스한 스타일을 추구하는 20~40대 고객을 타깃으로, 새롭고 감도 높은 스타일의 의류와 액세서리를 선보이는 브랜드다.

스튜디오 니콜슨은 단독 매장을 통해 시즌 테마 및 트렌드를 반영한 브랜드 감성이 짙게 묻어나는 남여성 ‘컬렉션 라인’, 합리적 가격으로 로고플레이를 활용한 ‘엔트리 라인’ 등을 전개한다. 국내 시장에 최적화된 소재 및 컬러로 시즌별 익스클루시브 라인을 선보이는 한편 환경을 고려한 리사이클 직물을 사용한 다양한 아이템을 출시하는 등 지속가능성을 실현하고 있다.

또 글로벌 매장 컨셉을 토대로 현대적인 감성과 상반된 소재의 우아함의 조화를 강조한 매장을 구성했다. 단단하고 내구성 있는 매장의 표면과 섬세한 우븐의 매칭을 세련되게 강조했다.

스튜디오 니콜슨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매장. (사진=삼성물산)
스튜디오 니콜슨의 패딩·재킷·코트는 70~200만원대, 팬츠·스커트는 35~80만원대, 티셔츠는 15~40만원대, 셔츠·블라우스는 45~70만원대, 니트는 40~80만원대, 스니커즈는

20~50만원대다.

지난 2010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닉 웨이크먼이 설립한 브랜드 스튜디오 니콜슨은 캐주얼하면서도 감도 높은 동시대적인 아이템을 전개한다. 일본의 건축, 인테리어, 음악, 1990년대 그런지 문화, 자연 등에서 영감 받아 우아하며 기능적인 컬렉션을 선보인다.

닉 웨이크먼은 런던 출신의 패션 디자이너로, 디젤, 마크앤스펜서 등에서 20여 년간 남성복 디자이너로서 커리어를 쌓았다. 가장 좋은 소재로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브랜드를 만들고자 스튜디오 니콜슨을 론칭했다. 이를 위해 구조화된 옷의 구성을 선보였는데, 남성복에서 자주 보이는 디테일과 소재 등을 적극 활용해 젠더리스 스타일을 강조했다. 특히 닉 웨이크먼은 텍스처와 구조를 중시하며, 패브릭의 본질을 바탕으로 옷의 구조를 만들어 가고 있다.

스튜디오 니콜슨은 올 가을겨울 시즌 여성 컬렉션을 통해 여성스러운 볼륨감과 실루엣으로 은은하고 감각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부드러운 패브릭을 사용해 우아함을 보여주는 한편 유틸리티 웨어에서 영감 받은 허리밴드와 다리 커프스로 활동적인 에너지를 표출했다. 남성 컬렉션은 연령대를 아우르는 모듈식 컬렉션으로 모던함을 표현했고, 울 플란넬 소재로 중성적인 느낌을 주는 한편, 스포티한 재킷으로 자유로운 에너지를 발산했다.

송태근 비이커 팀장은 “비이커는 잠재력이 있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를 인큐베이팅해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창출해 나가고 있다”며 “좋은 품질로 현명한 소비를 이끌며 기능성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소재를 중시하는 스튜디오 니콜슨의 철학이 패션을 사랑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선사할 것” 이라고 말했다.

비이커는 ‘컬처 블렌딩 유니언’으로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재정립했다. 다가오는 트렌드를 창의적으로 해석하고, 브랜드와 크리에이터들의 감각을 엮어내어 패션을 넘어 문화를 만들어내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전 세계 다양한 카테고리의 브랜드, 글로벌 트렌드, 문화를 비이커만의 차별화된 시선으로 큐레이션해 신선한 콘텐츠를 발견하는 기쁨과 영감을 제공하는 브랜드 경험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