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그냥 먹어도 되나?”… 김남국 “큰형님 마냥 습관적 반말”

  • 등록 2022-10-10 오전 10:05:40

    수정 2022-10-10 오전 10:05:40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반말’을 문제 삼으며 “국민을 하늘같이 높이는 자세와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경어를 사용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지적했다.

(사진=YTN)
김 의원은 한글날이었던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면서 “욕설에 이어 반말”이라며 지난 5일 경부 상주시 스마트팜 혁신밸리 현장을 방문한 윤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첨부했다.

영상에서 윤 대통령은 관계자들을 향해 “그냥 먹어도 되나?” “농약 있나”라고 물었다. 이를 두고 김 의원은 “미국에선 ‘이 XX’ 욕설로 나라 망신을 시키더니 국내에선 처음 보는 국민을 아랫사람처럼 하대하고 또 반말을 내뱉었다”라며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년 경찰관을 만나도, 마트에서 50대 이상으로 보이는 분을 만나도 반말이 그냥 습관”이라며 “완전히 거꾸로 된 태도다. 대통령은 국민의 상전이 아니다. 해외에 나가서는 잔뜩 쫄아서 당당하지 못하고 움츠러든 모습으로 국민 보기 부끄럽게 행동하고, 국내만 들어오면 동네 큰 형님 마냥 처음 보는 국민에게도 습관적으로 반말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라고 힐난했다.

또 “대통령은 앞에 있는 한 사람을 놓고 반말한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지만 대통령을 보고 있는 모든 국민에게 반말하는 것”이라며 “보는 국민은 기분이 나쁘다. 처음 보는 사람에게 존댓말이 기본 상식이고 예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탈하다는 것은 본인 착각”이라며 “제발 좀 고쳐주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의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더불어 최근 국정감사장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전임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을 향해 ‘혀 깨물고 죽지’라고 말해 막말 논란을 낳은 점을 언급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국가를 대표해 정상외교에 나선 대통령이 비속어를 쓰고 직전 야당 지도부였던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막말을 일삼는 모습은 국민을 통탄하게 한다”라며 “자랑스러운 한글을 아름답게 쓰고 지켜야 할 정치권이 우리 말을 어지럽히고 함부로 쓰고 있어 부끄러운 하루”라고 했다.

이어 “두 분 모두 거짓 해명으로 국민의 청력을 테스트하고 있다”며 “국민 소통을 강조한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왜 국민의 공감을 얻지 못하는지 깊이 자성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은 불통을 넘어서 공감과 소통의 대한민국을 위해 힘써주시길 바란다”며 “민주당은 한글날을 맞아 바른말과 품격으로 신뢰를 더하는 정치를 국민께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