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낙찰률 20%..평균 응찰자수 1.9명[경매브리핑]

지지옥션, 10월 1주차 법원 경매 동향
40건 중 8건 낙찰..낙찰 매물 모두 1회 이상 유찰
남산롯데캐슬아이리스 전용 211㎡, 28.3억..낙찰가율 93.8%
  • 등록 2022-10-08 오전 11:00:00

    수정 2022-10-08 오전 11:00:00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이번주 서울 아파트 낙찰률은 20%를 나타냈다. 평균 응찰자수는 1.9명이며, 낙찰된 매물은 모두 한차례 이상 유찰된 매물로 나타났다.

8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10월 1주차(10월 4일~10월 7일) 법원 경매는 총 1685건이 진행돼 이중 501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5.6%, 총 낙찰가는 1691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495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138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27.9%, 낙찰가율은 79.4%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는 40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8건이 낙찰됐고, 낙찰가율은 87.8%를 기록했다.

서울에서 낙찰된 주요 물건을 살펴보면, 중구 남산롯데캐슬아이리스 전용 211㎡는 3명이 입찰에 참여한 가운데, 감정가 30억2000만원의 93.8% 수준인 28억3276만원에 낙찰됐다. 해당 물건은 한차례 유찰된 바 있다. 강서구 가양동 강서한강자이 전용 127㎡는 단독입찰로 14억5110만원에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82.9%이다.

이번주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인천 남동구 구월동에 위치한 아파트(전용 75㎡·사진)로 53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5억5800만원)의 70.2%인 3억 9166만원에 낙찰됐다. 인천만월초등학교 남동측 인근에 소재한 아파트로 2015년 6월에 보존등기 됐다. 총 768가구의 8개동 단지로서 해당 물건은 29층 중 5층, 방3개 욕실 2개 구조다.

이주현 선임연구원은 “2회 유찰로 2억원대의 최저가격이 형성되자 저가 매수를 기대하는 수요자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경기 화성시 남양읍 장덕리에 위치한 공장(토지 1만1337㎡, 건물 6872.2㎡·사진)로 감정가(88억4322만8120원)의 84.9%인 75억원대에 낙찰됐다.

주변은 공장과 농가주택, 농경지 등이 혼재돼 있다. 건물은 2013년에 보존등기 된 공장으로서 현황사진상 건물 관리상태는 양호하고, 약10미터 도로에 접해 있어 차량 접근성도 좋다.

이 선임연구원은 “본건에 유치권이 신고돼 있으나, 성립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매각 당시 4명이 입찰에 참여했으며, 낙찰자는 유치권을 신고한 법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