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조 굴리던 가상화폐 펀드, 코인 폭락에 파산 위기

대부업체에 증거금 납입 못해
자산 매각·구제 금융 검토
  • 등록 2022-06-18 오전 10:17:52

    수정 2022-06-18 오전 10:17:52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4조원에 육박하는 투자금을 굴렸던 가상화폐 헤지펀드가 한국산 코인 테라·루나 붕괴와 비트코인 폭락 사태에 파산 위기에 놓였다.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스 캐피털 로고 (사진=스리애로스 캐피털 트위터 캡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스 캐피털이 투자금과 대출금 상환 요구 등에 대처하기 위해 자산 매각과 구제 금융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회사는 가상화폐 대출업체 블록파이 등으로부터 투자 용도로 비트코인을 빌렸으나 최근 가격 폭락에 따른 추가 증거금 납입 요구를 충족하지 못해 대부업체에 제공했던 담보 자산을 강제청산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이번 강제 청산으로 스리애로스가 파산 가능성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카일 데이비스 창업자는 투자금을 댄 업자들과 대출업체의 상환 요구 등에 대처하기 위해 법률·재무 전문가를 고용했다며 “모든 사람을 위한 공평한 해결책을 찾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리애로스는 창업한 지 10년 가까이 된 가상화폐 펀드로, 지난 4월까지만 해도 30억달러(약 3조 9000억원) 규모의 투자 자산을 굴렸다. 하지만 지난달 스테이블코인 테라USD(UST)와 자매 가상화폐 루나의 붕괴로 큰 손실을 봤고, 이달 들어 가상화폐 대표 종목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까지 폭락하면서 위기에 몰렸다.

데이비스 창업자는 “테라·루나 사태가 우리의 허를 찔렀고 최근 몇 주 동안 비트코인 등이 폭락하면서 더 많은 문제를 일으켰다”며 “전염병처럼 다른 가상화폐 업체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