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반기 ‘피크아웃’ 우려에도…대형 해운사들, 잇따른 실적 상향

머스크·하파그로이드 등 年 실적 전망치↑
여전히 높은 수준 운임에 장기계약 영향도
장기계약 운임 지난해 대비 112% 상승해
  • 등록 2022-08-06 오전 10:08:36

    수정 2022-08-06 오전 10:08:36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최근 해운업계 실적의 ‘피크 아웃’(peak-out·정점 통과)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글로벌 주요 해운업체들은 오히려 연간 실적 전망치를 올려잡고 있다. 컨테이너 운임이 내림세에 접어들었다고 해도 예년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인데다 대형 해운사들은 1년 이상의 장기계약으로 수익의 안정성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4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덴마크 해운사 머스크는 지난 2일(현지시간) 올해 예상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EBITDA)이 370억여달러(48조원), 세전 영업이익(EBIT)이 310억달러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머스크는 올해 EBITDA 전망치를 1월 240억달러→300억달러→370억달러로 두 차례 상향 조정했다.

머스크는 이처럼 올해 실적 전망치를 올려 잡은 데 대해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공급망 혼란 탓에 선박 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한 상황이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연초에만 해도 머스크는 물류 혼잡 상황이 올해 2분기까지 이어지다 하반기엔 정상화될 것으로 관측했다.

독일 해운사 하파그로이드 역시 평균 운임 상승 효과에 연간 실적 전망치를 올려 잡았다. 하파그로이드는 지난달 28일 연간 EBITDA가 195억~215억달러, EBIT이 175억~195억달러 규모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3월 발표한 연간 EBITDA 전망치 120억~140억달러에서 75억달러를 상향 조정한 수치다.

이처럼 주요 해운사들이 피크 아웃 우려 속에서도 실적을 높여 잡은 데엔 장기계약 효과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초 이후 중국 상하이에서 출항하는 컨테이너선 15개 항로의 단기(spot) 운임을 종합한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내림세를 보이고 있지만, 보통 1년 단위로 계약을 맺는 장기계약 요금은 지난해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컨테이너 운임 정보업체 제네타(Xeneta)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세계 주요 지역에서의 장기계약 요금은 전년 동기 대비 112% 올랐고, 2019년 7월에 비해선 280%나 올랐다. 영국 해운 조사기관 MSI도 지난달 보고서를 통해 올해 하반기까지 장기계약 운임은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에선 HMM(011200)의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도 점차 오르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HMM의 올해 연간 연결 기준 영업이익 컨센서스(실적 전망 평균치)는 전년 대비 49.5% 늘어난 11조31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6개월 전 전망 평균치였던 7조7838억원보다 41.7% 증가한 규모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올해 주요 노선의 장기계약 운임이 2배 이상 상승했다”며 “장기계약을 맺어둔 해운업체들은 단기운임 하락에도 당분간 타격을 크게 받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상 운임이 코로나19 사태 이전까진 돌아가지 못하더라도 어느 선에서 하향 안정화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