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파트2 13일 컴백…안은진×남궁민 예상 결말은?

시청자들 복선에 `갑론을박`
파경이냐, 사랑의 결말인가
  • 등록 2023-10-02 오전 10:00:13

    수정 2023-10-02 오전 10:00:13

MBC ‘연인’(사진=MBC 제공).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MBC 로맨스 사극 ‘연인’이 오는 13일 더욱 애절한 사랑으로 돌아온다. MBC 드라마는 지난달 29일 공식 SNS(소셜미디어)에 연인 파트2 선공개 영상을 공개했다. 한층 더 애틋하고 애절한 마음으로 마주한 이장현(남궁민 분)과 유길채(안은진 분)의 모습이 담겼다.

시청자들은 드라마 속 복선을 찾아 앞으로의 전개에 다양한 추측을 내놓고 있다. 극본을 쓴 황진영 작가는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밝힌 바 있다. 1936년 마가렛 미첼의 소설을 3년 뒤 동명의 영화로 제작한 작품은 남북전쟁과 재건의 시대를 배경으로 스칼렛 오하라의 삶과 사랑을 그린다.

드라마 ‘연인’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비슷한 캐릭터 설정을 가져왔다. 재미로 동네 사내들을 쥐락펴락하는 양갓집 규수 유길채(안은진 분)는 농장주의 딸로 남자들을 한 손에 쥐고 흔드는 스칼렛 오하라를 닮았다. 승산 없는 전쟁을 반대하는 비혼주의자 이장현(남궁민)은 레트 버틀러를 연상케 한다. 길채의 첫사랑인 남연준(이학준)은 애슐리 윌크스를, 성격이 온화하고 현명한 경은애(이다인)는 멜라니 윌크스를 닮았다는 것.

영화 속 레트 버틀러는 스칼렛 오하라의 세 번째 남편이 되지만, 둘은 결국 파경을 맞는다는 게 작품의 설정이다. 비슷한 결말을 따른다면 유길채와 이장현의 인연은 끝까지 이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극 중 대사로 언급되는 ‘갑돌이와 갑순이 이야기’도 새드엔딩을 암시하고 있다는 추측을 자아낸다. 서로를 사랑했지만, 결국 옆 마을 사내와 혼인하게 된 갑순이는 아들 넷, 딸 셋을 낳고 잘 살지만, 늙어 죽게 되자 남편 손을 잡고 갑돌이의 이름을 부른다.

반면 이장현과 유길채가 돌고 돌아 결국 해피엔딩을 맞이할 것이라는 단서도 없지 않다. 1화에 나오는 길채의 꿈이 그 복선이다. 꿈속 길채는 바느질을 하다가 땅에 떨어진 실타래를 쫓아 하염없이 달리는데 그 실타래가 멈춘 곳이 ‘꿈속 낭군님’의 발 옆이다. 험난하고 고될지언정 결국 둘의 사랑이 이뤄질 것이라는 예측이다.

황 작가의 전작 ‘제왕의 딸 수백향’,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등이 모두 해피엔딩이라는 점도 힘을 싣는다.

파트2에는 파란 복면(이청아)을 포함해 장철(문성근), 소용 조씨(소유진) 등 새로운 인물이 대거 등장한다. 제작진은 “병자호란 이후 청나라로 끌려간 이들의 이야기가 장현과 길채의 운명과 엮여 전개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연인’ 파트2는 오는 13일 오후9시 50분 MBC에서 첫 방송한다.

13일 오후 9시50분 파트2로 돌아오는 MBC TV 금토극 ‘연인2’ 선공개 영상 갈무리(사진=‘연인’ 파트2 선공개 영상 캡처).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