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독]알토스벤처스, 가상자산 거래소 '프로비트' 지분 투자

'미다스 손' 알토스, 중소형 거래소 프로비트 투자
지난 3월말 투자 완료…최소 1000억원 밸류 인정
거래 플랫폼 기술력·성장성·대표 자질 높이 평가
  • 등록 2022-07-06 오후 3:53:00

    수정 2022-07-07 오후 5:23:35

[이데일리 김연지 김예린 기자] 쿠팡과 배달의민족 초기 투자자로 참여하면서 ‘미다스의 손’이라는 별명을 얻은 알토스벤처스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운영사에 투자하며 지분을 일부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수적인 투자 기조를 이어가는 알토스벤처스가 국내 중소형 거래소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알토스벤처스는 가상자산 거래소 ‘프로비트’를 운영하는 오션스 지분 10%가량을 인수했다. 투자금은 비공개다. 다만 업계에서는 오션스가 알토스 측으로부터 최소 1000억원의 밸류에이션을 인정받으며 약 70억~100억 원 수준의 투자를 유치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투자 시점은 천문학적 가격 폭락으로 논란이 된 테라-루나 사태 이전인 지난 3월 말쯤이다. 프로비트의 기술력과 글로벌 사업 경쟁력, 성장성, 도현수 프로비트 대표의 자질 등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2017년 설립된 프로비트는 안전성을 내세워 거래 플랫폼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사용자에게 최고 성능의 매칭 엔진과 폭넓은 거래 선택권을 제공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회사가 2019년 거래 기능을 선보인 이후 프로비트에서는 단 한 번의 해킹 사태도 발생하지 않았다. 지난해 5월 기준으로는 나이스평가정보로부터 국내 중소형 거래소로는 흔치 않게 ‘성장성’ 부문에서 상위 등급을 부여받기도 했다.

프로비트 대표의 이력도 한 몫 거들었다. 도현수 대표는 공학도 출신의 법조인으로, 서울대학교 전기공학부와 뉴욕대학교 스턴 경영대학원 MBA를 거쳐 법무법인 김앤장에서 변호사로 14년간 근무했다. 가상자산 붐이 일기 시작한 2017년 창업을 준비했고, 2018년 말 프로비트를 정식 오픈했다. 블록체인 산업에 대한 법적 규제가 미비한 가운데 법률 전문가인 도 대표가 업계 관계자들과 바람직한 규제 방향을 모색하고 규제 및 위기 이슈를 효과적으로 관리해 기업을 성장시킬 것이란 기대가 높다.

관련 업계에서는 알토스벤처스가 이번 투자로 프로비트 가치 평가에 공신력을 불어넣었다고 보고 있다. 현재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하지는 못했지만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확보하며 가상자산사업자(VASP)로 인정받은 중소형 거래소들의 밸류에이션은 최소 수백억 원에서 수천억 원대까지 다양하다. 이 중 일부 거래소들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와 기술력, 사고 대처 능력이 업계 표준을 따라가지 못함에도 시장 분위기에 묻어가며 몸값으로 수천억 원을 부르는 실정이기도 하다.

성장성이 돋보이는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해 유니콘·데카콘 등으로 성장시킨 알토스벤처스가 프로비트를 선택한 것을 두고 업계에서 “밸류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하는 이유다.

한편 알토스벤처스는 지난해부터 가상자산과 블록체인 기술 관련 업체들에 속속 투자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해 9월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구주를 인수하며 업계에 발을 들였고, 최근에는 블록체인과 양자컴퓨팅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는 동형암호 관련 스타트업 ‘크립토랩’에도 투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