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5G 28GHz, KT·LGU+는 할당 취소...SKT는 이용기간 단축

  • 등록 2022-11-18 오후 9:27:24

    수정 2022-11-18 오후 9:27:24

18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이동통신 3사의 28㎓(기가헤르츠) 대역 기지국 의무 구축 이행률이 미흡하자 정부가 제재에 나섰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 2018년 5G 주파수 할당 시 부과한 할당 조건에 대한 이행점검 절차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점검 결과 28㎓ 대역은 SK텔레콤(017670)은 30.5점, LG유플러스(032640)는 28.9점, KT(030200)는 27.3점을 획득하는데 그쳤습니다. 모든 사업자의 망구축 실적이 의무 수량에 크게 미치지 못한 것입니다.

이로써 30점 미만인 LGU+와 KT에게는 할당취소 처분을, 30점 이상을 받은 SKT 에게는 이용기간(5년)의 10%(6개월) 단축과 함께 내년 5월까지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할당을 취소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통신 3사는 유감이라는 견해 표명과 함께 이용자 보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