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통합위와 오찬…“모든 분야서 법·원칙 지키겠다”

용산서 김한길 위원장과 만나…지혜 모아달라 요청
전윤철·김황식 등 고문단, 尹 파업 대응 높이 평가
  • 등록 2022-12-09 오후 7:25:26

    수정 2022-12-09 오후 7:25:26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대통령직속 국민통합위원회 고문단과 격려오찬을 했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용산 대통령실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이날 오찬에는 김한길 위원장과 신영균 전 의원, 전윤철 전 감사원장,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 김황식 전 국무총리, 문국현 전 의원 등 고문 5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원로들 의견을 잘 새겨 국정을 운영하겠다”며 “갈등 구조가 점점 복잡해지고 이해관계가 다양해지는 만큼 대한민국의 미래 생존과 발전을 위해 여러분의 식견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기업이 자유롭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며 “모든 분야에서 법과 원칙을 지키면서도 국민이 편안하게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 전 감사원장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의 원칙적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며 “민간 주도 성장을 위해 대통령의 국정과제인 규제 혁신에도 주력해 달라”고 밝혔다.

김 전 총리도 “법과 원칙을 지킨 것은 잘한 일”이라며 “이해당사자들과 소통하고 설득하려는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위원회 출범 이후 지난 5개월간의 논의 결과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며 “내년에는 청년과 사회적 약자라는 2가지 주제를 바탕으로 위원회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