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작가 응원합니다”…예술위, 나의 첫 책 북토크

문학나눔 도서보급도서 중 30명 작가 선정
앞서 10~11월 22명 작가 북토크 개최
오는 17일까지 서울시 내 독립서점 등서 열려
  • 등록 2022-12-09 오후 5:46:18

    수정 2022-12-09 오후 5:46:18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2022년 문학나눔 도서보급사업 선정도서 가운데 첫 문학 도서를 발간한 작가를 지원하는 ‘나의 첫 책 프로젝트’ 북토크가 17일까지 이어진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 이하 예술위)는 ‘나의 첫 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오는 17일까지 서울시 내 독립서점, 도서관 등에서 권덕행, 박규연, 김가을, 김갑용, 돌기민, 이현신, 김동현, 방서현 등 8명 작가의 북 토크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가 주최하고 예술위가 주관하는 ‘2022년 문학나눔 도서보급사업’ 선정도서 중 첫 문학 도서를 발간한 작가를 응원하고 홍보하기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지난 10~11월에는 22명의 작가 북 토크가 진행됐으며, 올해 30명의 작가의 북 토크와 전시를 한다.

시 분야에는 ‘월간시’로 등단한 권덕행 시인이 시집 ‘사라지는 윤곽들’을 중심으로 슬픔에 대해 독자들과 교감할 예정이다. 수필 분야에는 김가을 작가의 스물둘부터 스물넷까지 이야기를 담은 ‘부스러졌지만 파괴되진 않았어’, 로스쿨 재학 중 의료사고로 실명, 시각장애인이 되었지만, 법관이 돼 현재 수원지방법원 판사로 재직 중인 김동현 작가의 ‘뭐든 해 봐요’의 북 토크가 열린다.

이 밖에도 아동·청소년 문학 분야에서는 제4회 다새쓰(다시 새롭게 쓰는) 방정환 문학 공모전 대상 수상자인 박규연 작가의 ‘베프콘을 위하여’와 소설 분야에서 돌기민 작가의 ‘보행연습’, 김갑용 작가의 ‘토성의 겨울’, 이현신 작가의 ‘10cm’, 방서현 작가의 ‘좀비시대’로 북토크가 진행된다.

17일 북토크를 끝으로 ‘나의 첫 책 프로젝트’는 마무리 된다. 예술위 관계자는 “신진작가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시작된 나의 첫 책 프로젝트를 참여 작가와 독자의 호평 속에 마무리하게 됐다”며 “내년에도 새로운 기획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신진작가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