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후원받은 美의원들, FTX가 지지했던 법으로 규제 주장"

美상원 농업위 의원들, FTX가 지지한 법안 필요성 주장
"제정됐다면 불법 막았을것…지금이야말로 조사 위해 시급"
민간단체 "FTX, 농업위 법안 통과시키려 로비 펼쳐" 비판
  • 등록 2022-12-02 오후 6:13:59

    수정 2022-12-02 오후 6:13:59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FTX로부터 정치 후원금을 받았던 미국 의원들이 FTX가 지지했던 법안을 토대로 조사 및 규제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AFP)


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상원 농업위원회는 이날 FTX 관련 청문회를 열고 로스틴 베넘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위원장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 소속 데비 스태버나우 상원 농업위원장과 존 보즈먼 공화당 상원의원은 “만약 우리가 제안했던 CFTC에 암호화폐 거래를 규제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의 법안이 제정돼 발효됐더라면, FTX의 행위는 불법으로 규정돼 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한목소리로 주장했다. 그러면서 FTX가 붕괴된 지금이야말로 해당 법안을 통한 조사 및 규제가 더욱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넘 위원장 역시 해당 법안을 통해 “(FTX 붕괴 촉발 원인이 된) 디지털 상품 소비자 보호 법안이 이해 상충, 고객 자금 남용, 기업 지배구조에 관한 것을 법으로 금지했을 것”이라며 동의했다.

하지만 FTX 설립자이자 전 최고영영자(CEO)인 샘 뱅크먼-프리드가 암호화폐에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아닌 CFTC가 규제 권한을 갖는 것을 더 선호해 농업위의 법안을 통과시키려고 적극 로비를 펼쳤다는 반론이 제기된다.

실제 농업위 소속 의원 9명 중 6명이 FTX로부터 후원금을 받았으며, 스태버나우 위원장과 보즈먼 상원의원은 FTX로부터 각각 2만 3200달러를 후원받았다. 6명 모두 해당 후원금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고 밝힌 상태다.

또 베넘 위원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최근 14개월 동안 FTX 측과 10차례 만났으며, 문자 메시지 등도 여러 차례 교환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비영리단체인 베터마케츠의 데니스 켈러허 대표는 “FTX는 (오히려) 그 법안을 지지했다”면서 “FTX는 실제로 규제받는 것이 아닌, 규모나 예산이 가장 작고 가장 만만한 금융규제 기관인 CFTC로부터 규제를 받고 있다는 겉모습을 포장하려고 수천만달러를 (정치 후원금으로) 쓴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FTX 붕괴와 관련된 대부분의 진실은 아무도 알지 못한다”며 “그 누구도 상원 농원위 법안이 이를 사전에 막았을 것이라고 합법적으로 주장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WP는 “FTX에게 후원금을 받아 이익을 챙긴 의원들이 이번 사태를 조사하고 있다”며 “이들은 FTX가 지지했던 법안을 아직까지도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