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두번 왕복하고 남네”…BYD, 새 하이브리드 출시

‘최대 주행거리 2100km’ 5세대 DM 기술 공개
PHEV 차량 두 대 출시, 1894만~2653만원 책정
왕찬푸 BYD 회장 “가장 앞선 기술, 중국에 있다”
  • 등록 2024-05-30 오후 3:14:33

    수정 2024-05-30 오후 7:10:42

[베이징=이데일리 이명철 특파원] 세계 최대 전기차 제조업체인 중국 비야디(BYD)가 새로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차량을 공개했다. 한번 충전하면 최대 주행거리가 2000㎞ 이상으로 한국에서 서울과 부산을 두 번 이상 왕복할 수 있는 수준이다.

(사진=APF)


30일 중공망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BYD는 전날 5세대 듀얼 모드(DM) 기술을 공개하고 중형 PHEV 세단인 진 L(Qin L)과 씰 06(Seal 06) 두 개의 모델을 출시했다.

5세대 DM 기술은 세계 최고 엔진 열효율(46.06%)과 100㎞당 세계 최저 연비(2.9L), 세계 최장 내구성(2100㎞)을 달성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BYD는 이를 두고 ‘빠르고 경제적이며 조용하고 부드럽고 친환경적’이라고 소개했다. 고효율 엔진을 탑재해 세계 최고 열효율을 달성했으며 에너지 손실을 줄여 주행거리를 늘린 것이 특징이다.

2.9ℓ(리터)로 100㎞를 갈 수 있다는 말인데 1ℓ당 34.5㎞의 연비를 지닌 셈이다. 최대 주행거리 2100㎞는 테슬라 모델3(630㎞)의 3배 이상이고 지리 갤럭시 L6 하이브리드(1370㎞),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1100㎞보다)도 길다.

연간 주행거리 2만㎞를 기준으로 이번에 출시한 BYD 모델을 사용할 경우 동급 내연기관차에 비해 연료비 1만위안(약 190만원)을 절약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중국의 PHEV 판매량은 전년대비 85.5% 증가하는 등 수요가 커지고 있다. 전세계 PHEV 시장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70%가 넘는다. 작년 4분기 테슬라를 넘어 세계 최대 전기차 제조사가 된 BYD는 지금까지 360만대 이상의 PHEV 모델을 판매했다.

왕찬푸 BYD 회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현재 세계에서 가장 앞선 플러그인하이브리드 기술은 중국에 있고 글로벌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중국 시대에 진입했다”고 강조했다.

자동차 분야 전문가인 바이더는 중국 청년일보에 “중국의 자동차 소비자층은 주로 새차를 구입할 때 연비를 첫 번째 요인으로 꼽으며 단거리 출퇴근은 전기, 장거리 출퇴근은 석유를 사용한다”며 “BYD의 5세대 DM 기술 출시로 자동차 시장에서 석유를 전기로 전환하는 과정이 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에 출시된 진 L, 씬 06 모델은 5가지 버전으로 구성됐다. 판매가격은 9만9800위안(약 1894만원)에서 13만9800위안(약 2653만원)에 책정됐다. 출시와 동시에 배송이 이뤄져 소비자와 만날 예정이다.

BYD가 지난 29일 5세대 DM 기술 발표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