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엑스플라 유통량 실시간 공개·상시 외부감사 진행

총 발행량 0.1% 이상 변동 있으면 사전 공시
  • 등록 2022-12-09 오후 4:51:59

    수정 2022-12-09 오후 4:51:59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컴투스 그룹이 주도하는 글로벌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 엑프슬라(XPLA)가 유통량을 실시간 수준으로 공개하는 공시 정책을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엑스플라는 매 분기 정기적인 업데이트 외에도 총 발행 물량의 0.1% 이상 변동이 있을 경우에는 사전 공시를, 0.005%의 물량 변경이 있을 경우에는 14일 이내로 알리기로 했다. 정보는 엑스플라 공식 채널뿐만 아니라 쟁글, 코인마켓캡 등 주요 공시 사이트에 게시한다. 또, 온체인 유통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API를 코인마켓캡에 제공하고 있다.

투명성 보고서도 발행했다. 보고서는 엑스플라 생태계의 투명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홀더들에 대한 핵심 정보 제공, 탈중앙화의 가치를 보존하기 위한 정보의 균형성 유지를 목표로 한다.

엑스플라는 글로벌 회계 법인을 통한 상시 외부 감사로 프로젝트의 객관적인 건전성도 검증받는다. 외부 감사에는 가상자산의 실재성과 소유권에 대한 위험요인의 식별, 장부상 가상자산 수량과 블록체인상 수량을 확인하는 실증, 회사의 해당 가상자산의 소유권 입증, 가상자산의 제3자에게 위탁 보관 시 제3자의 내부 통제 등 가상자산 관리에 대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검증 작업들이 포함된다.

엑스플라는 글로벌 지향 메인넷으로 웹3 게임, NFT 마켓플레이스, 메타버스 서비스를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 파트너사로 컴투스홀딩스 등 컴투스 그룹을 중심으로 블록데몬, 하이퍼코믹, 애니모카브랜즈, YGG, 해시드, 엑스테리오 등이 참여하고 있다.

엑스플라 관계자는 “사업 운영에 대한 폭 넓고 투명한 정보은 투자자들이 사실에 근거한 합리적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가상자산 사업 진행에 있어 높은 기준을 설정해 예기치 못한 실책과 도덕적 해이를 방지하고자 함이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