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 대응 나서는 정부…인권 실태 담긴 보고서도 곧 공개

북한인권정책협의회 열고 제3차 북한인권증진 기본계획 논의
북한 인권현황 백서 작업 진행 중…"빠른 시일 내 발표"
  • 등록 2022-12-06 오후 3:20:44

    수정 2022-12-06 오후 3:42:54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북한이 무력 도발을 재개한 가운데, 우리 정부도 북한 인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기조를 유지하면서 팽팽히 맞서는 모양새다. 정부는 조만간 북한인권증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협의회를 열 계획이다. 정부 최초의 `북한 인권현황 백서`(가칭) 공개도 임박한 상황이다.

김기웅(왼쪽) 통일부 차관 주재로 지난 8월 2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년 3개월 만에 2022년 제1차 북한인권정책협의회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통일부는 오는 9일 북한 인권 관련 정부 부처 간 협의체인 ‘북한인권정책협의회’ 2차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협의회에는 통일부, 외교부, 법무부 등 관계기관이 참석해 `제3차 북한인권증진 기본계획 수립` 등을 논의한다.

북한인권정책협의회는 북한인권법 시행령 제17조에 근거한 정부협의체로서 통일부 차관이 위원장이며 통일부·외교부·법무부 등 관계기관 고위 공무원으로 구성돼 있다. 주로 △북한인권증진 관련 정책에 대한 협의 및 조정 △북한인권 관련 정보 교환 및 공유 등을 위해 분기별로 모이고 있다.

협의체가 논의할 계획인 북한인권증진 기본계획이란, 북한인권법에 따라 3년마다 수립해야 하는 북한인권 관련 로드맵이다. 이 계획에는 △북한주민의 인권실태 조사 △남북인권대화와 인도적 지원을 비롯한 북한주민의 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방안 등이 포함된다.

협의회는 문재인 정부 시절이던 2020년 5월 11일을 마지막으로 2년 넘게 열리지 않다가 새 정부 출범 후인 지난 8월 재가동됐다. 문 정부와는 달리 북한 인권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새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 의지를 엿보인 셈이다.

여기에, 북한 내 전반적인 인권 상황이 낱낱이 담긴 백서 형식의 보고서도 조만간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통일부 인권기록센터는 과거 2017년부터 북한 인권 상황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담은 인권조사 보고서를 발간해 왔으나, 탈북자 개인정보가 담긴 점 등을 고려해 조사 내용을 ‘3급 비밀’로 분류하고 비공개해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우리 정부가 인권 문제에 극도로 민감한 북한을 의식해 보고서를 공개하지 않는 게 아니냐는 비판을 제기했고 새 정부 들어 통일부가 공개용 보고서를 제작해 이르면 연내 발간하겠다고 발표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 인권 전 분야를 충실히 담아야 하기에 소관 부처에서 이와 관련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빠른 시일 내 국민들께 공개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제까지 공개본을 발간해 오지 않았던 만큼, 지난 6년 간의 조사 기록들을 총망라해 담는 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