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하나은행·SGI서울보증과 드라이버 금융 지원 나선다

  • 등록 2022-12-09 오후 4:05:47

    수정 2022-12-09 오후 4:05:47

타다가 8일 하나은행, SGI서울보증과 타다 드라이버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타다 제공.
[이데일리 문다애 기자]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8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하나은행 본점에서 하나은행, SGI서울보증과 타다 드라이버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타다는 새롭게 계약하는 타다 넥스트 및 플러스 개인택시 드라이버들이 차량 구매 등에 필요한 자금을 하나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SGI서울보증은 해당 드라이버가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험증권을 제공한다.

타다는 하나은행과 시중의 대출금리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하고, 정해진 범위 내에서 대출을 지원한다. 여기에, 대출로 발생하는 이자는 모두 타다가 납입함으로써 드라이버의 이자 부담을 완전히 해소할 계획이다.

이정행 타다 대표는 “요즘 같은 고금리 시대에 타다 드라이버가 이자 부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기회를 제공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드라이버의 성장이 곧 타다의 성장’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이전에 없던 혁신적인 상생협력 방안들을 마련하고, 동반 성장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타다는 최근 준고급 세단 기반의 고급택시 호출 서비스인 ‘타다 플러스’ 개인택시 드라이버 모집을 새롭게 시작했다. 타다 플러스 드라이버는 2년간 2400만원 무이자 대출이,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는 3년간 3600만원 무이자 대출이 가능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