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이 살기 좋은 지자체…'서울 종로구' 1위 대상

행안부 '제12회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 9일 개최
전북 완주군과 서울 영등포구 '최우수상'
경제·재정·행정·돌봄·복지·안전·건강·교육·문화 등 역량 평가
  • 등록 2022-12-09 오후 3:30:00

    수정 2022-12-09 오후 3:30:00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주민이 살기 좋은 기초 지방자치단체 대상에 서울특별시 종로구가 선정됐다. 또 전라북도 완주군과 서울 영등포구 등이 최우수상을 받게 됐다.

행정안전부는 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대강당에서 지자체의 경쟁력과 주민 삶의 질 지표가 높은 지방자치단체와 우수사례를 선정하는 ‘제12회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자료=행안부)
올해는 지자체 15곳과 우수사례 12건이 각각 선정됐으며, 영예의 지방자치단체 대상(대통령표창)은 서울특별시 종로구가 선정됐다.

최우수상(국무총리 표창)에는 전라북도 완주군, 서울특별시 영등포구가 수상했으며, 생산성 대상 우수상(행안부 장관 표창)에는 전라북도 전주시, 부산광역시 중구, 경기도 양평군이 선정됐다. 장려상(한국생산성본부회장 표창)은 강원도 속초시, 대구광역시 중구, 강원도 횡성군이 수상했다.

행안부는 지난 2011년부터 기초 지방자치단체(시·군·구)의 종합적인 생산성 역량을 측정하는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의 경쟁력 강화를 유도해오고 있다. 생산성 역량은 △지역경제역량 △재정역량 △행정역량 △돌봄과 복지 △안전과 건강 △교육과 문화 등 6개 분야의 지표를 통해 측정된다.

올해 지자체 생산성 대상은 전국 226개 기초 지자체 가운데 152개가 응모, 15개 지자체가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생산성 우수사례는 136개 지자체가 336건을 응모, 총 15명으로 구성된 지자체 생산성 대상 심사위원회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최종 12건의 우수사례가 선정됐다.

지자체 생산성 대상으로 선정된 서울 종로구는 재정역량, 안전과 건강, 교육문화 분야 등에서 우수한 성과를 달성했다. 또 문화 기반 및 평생 교육 시설이 우수하고 이용률도 높은 등 종합적인 생산성 측정 결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전북 완주군은 행정역량, 안전과 건강, 교육문화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특히 효율적이고 건전한 재정 운영으로 재정 분야에서 높은 등급을 받았다. 또 문화 기반 및 평생 교육 시설이 잘 구축되어 있고 이용률도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영등포구는 지역경제 역량, 재정역량, 행정역량 분야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특히 평생 교육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고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수준 높은 교육 환경을 제공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지역의 특성을 살려 정책을 기획하고 안착시키는 지자체의 노력은 지자체의 경쟁력과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행안부는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만들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의 생산성 제고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