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위, 2024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 공모

2일부터 30일까지…6개월 앞당겨 공모 진행
  • 등록 2022-12-02 오후 3:10:50

    수정 2022-12-02 오후 3:10:50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는 2024년 제60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미술전 한국관(Korean Pavilion) 전시를 총괄할 예술감독을 2일부터 30일까지 공개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이탈리아 베니스 카스텔로 자르디니 공원 내에 위치한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전경(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베니스 비엔날레는 ‘미술계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국제행사로 미술전과 건축전이 격년으로 열린다. 제60회 국제미술전은 2024년 상반기 중 이탈리아 베니스 시 카스텔로 공원 및 아르세날레 일대에서 개최된다. 전시는 통상적으로 6~7개월 정도 운영되며 총감독과 주제는 미정이다.

한국관은 카스텔로 공원 내 마지막인 26번째 국가관으로 1995년 건립됐다. 매년 공모를 통해 예술감독을 선정해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예술감독 모집은 지난 미술전 대비 6개월 정도 앞당긴 일정이다. 좋은 전시를 선보이기 위해서는 충분한 준비기간이 필요하다는 미술계 의견을 반영했다.

한국관 예술감독 지원신청은 국가문화예술지원시스템을 통해 할 수 있다. 전시계획이 포함된 국·영문 지원신청서를 접수한 뒤 1차 서류 및 2차 프레젠테이션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한다.

한편 2022년 제59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미술전은 다양한 기록을 세우고 지난달 27일 성황리에 전시를 마쳤다. 베니스 비엔날레 재단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총 80만명 이상이 방문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에 비해서도 방문객이 35% 증가했다. 한국관도 건립 이래 최다 방문객을 기록했다. 7개월 여의 전시기간 동안 한국관에는 총 56만 6000여 명이 방문했다.

예술위 관계자는 “올해 관람객의 호응을 이어갈 수 있는 좋은 전시를 선보이기 위해 공모 시기를 대폭 앞당겼다”며 “충분한 준비기간을 제공하여 예술감독이 한국을 대표하는 전시를 구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