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전용기 탑승 불허, "너 우리 아빠 차 타지 마?"

  • 등록 2022-11-10 오전 10:36:56

    수정 2022-11-10 오전 10:38:0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대통령실이 오는 11일 떠나는 동남아 순방에서 MBC 출입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허용하지 않은 데 대해 국민의힘에서 다소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대통령실에서 MBC 취재 불가를 하게 되면 그때 발언이 다시 떠오르잖나. 정치적으로 유리할 게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9월 말 뉴욕에서의 윤 대통령 발언을 MBC가 왜곡 보도했다며 MBC 측에 해당 보도 경위 설명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고, MBC는 이에 유감을 표한 바 있다.

당시 윤 대통령이 뉴욕의 한 국제회의장을 떠나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며 논란을 낳았다. ‘OOO’에 대해 MBC를 비롯한 대다수 언론은 ‘바이든’이라고 보도했으나, 대통령실은 음성분석 결과 ‘날리면’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 6월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하는 공군 1호기 기내에서 취재진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 의원은 “(MBC가) 국익을 손상한 측면이 있다고 본다. 이미지 손상한 측면이 있어서 페널티를 주는 게 맞다고 본다”면서도 “대통령실에서 취재 불가 발표를 하기 전에 ‘우리가 원칙을 정했다. 취재 분야에서 가급적 자유를 보장하지만 전용기 탑승 자격 조건으로 외교, 안보, 국익 관련 가짜뉴스 언론사는 후순위로 하겠다’고 발표하고 앞으로 일관되게 적용하겠다고 접근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갑자기 (발표하면) 국민한테 ‘자기들 보복하는 것 같네?’, ‘기분 나빠서 저러나?’, ‘저래도 돼?’라는 (반응이 나오게끔) 전달이 된 것 같다”며 “공명정대하게 일을 처리한다는 원칙들을 (갖고) 나가야지, 그게 정리 안 돼 있으면 모양새가 좀 빠진다”고 덧붙였다.

김재원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은 같은 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MBC는 전과가 엄청나게 많다”고 주장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취재는 공평한 기회를 준다. 다만 (전용기가 아닌) 비행기 타고 오라는 것”이라며 “취재하는 데는 아무 제약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진행자인 김어준 씨가 “초등학생도 아니고, ‘너 우리 아빠 차 타지 마’ 이런 거 아닌가?”라는 반응을 보이자, 김 전 최고위원은 “과거에 노무현 대통령은 취재의 자유를 위해 기자실 문을 닫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씨는 “그건 모든 언론사에 대해서 똑같은 조치를 취한 것이다”라며 “(전용기 탑승 불허만큼) 유치한 조치가 어디 있나?”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김 최고위원도 “지금 MBC만큼 편파 보도를 하는 기관이 없다고 보는 것”이라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김 전 최고위원은 “저는 속이 시원하더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지난 9월 24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MBC ‘뉴스데스크’ 앵커 출신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실의 전용기 탑승 불허 결정을 옹호했다.

배 의원은 “이번의 경우는 그간의 숱한 왜곡, 편파 방송 등을 시정하고 재발 방지해달라는 요청을 일관되게 묵살해온 MBC 측에 정부가 고심 끝에 응답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 “MBC가 자산이 많은 부자 회사이니 자사 취재진들이 편안하게 민항기를 통해 순방 다녀오도록 잘 지원할 것이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MBC 기자들의 전용기 탑승 불허에 대해 “대통령이 많은 국민들의 세금을 써가며 해외 순방을 하는 것은 그것이 중요한 국익이 걸려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순방 전부터 특정 언론사에 대해 전용기 탑승을 배제했는데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 여러분도 그렇고 외교·안보 이슈에 관해서는 취재 편의를 제공한 것이고, 그런 차원에서 받아들여 주면 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전날 MBC 출입 기자들에게 “전용기 탑승은 외교·안보 이슈와 관련해 취재 편의를 제공해오던 것으로, 최근 MBC의 외교 관련 왜곡·편파 보도가 반복된 점을 고려해 취재 편의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통보했다.

그러면서 “이번 탑승 불허 조치는 이와 같은 왜곡, 편파 방송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이에 MBC는 “언론 취재를 명백히 제약하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윤 대통령은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및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11∼16일 캄보디아 프놈펜과 인도네시아 발리를 차례로 방문한다.

대통령은 통상 순방 시 공군 1호기인 전용기를 이용하며 출입기자단도 여기에 동승한다. 전용기 탑승을 비롯한 순방 비용 등은 각 언론사가 부담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