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 '용인 수지 삼성1차' 리모델링 첫 단독 수주

3027억원 규모 수주 성공
지상18층 576가구→수평 증축해 지상25층 662가구
  • 등록 2022-09-26 오전 11:55:15

    수정 2022-09-26 오후 9:51:04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첫 단독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4일 개최된 ‘용인 수지 삼성1차 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돼 약 3027억원 규모의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일대 삼성1차 아파트를 기존 지하 1층~지상 18층 576가구(6개동)에서 지하 2층~지상 25층 662가구로 리모델링한다. 수평 증축을 통해 신축되는 86가구는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용인 수지 삼성1차아파트 조감도(사진=현대엔지니어링)
이번 사업은 현대엔지니어링이 단독으로 진행하는 첫 리모델링 사업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말 도시정비영업실 산하에 있던 리모델링 태스크포스(TF)를 ‘리모델링영업팀’으로 격상해 리모델링사업 확장에 나섰다. 지난해 3월 쌍용건설과 컨소시엄을 이뤄 광명 철산 한신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하며 리모델링 사업에 첫발을 내디딘 후 가락 쌍용1차 아파트, 수원 신성신안쌍용진흥아파트 등의 사업지에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현장은 현대엔지니어링이 단독으로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하는 첫 현장인 만큼 상징성이 크다”며 “앞으로 리모델링 사업에 크게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한 다양한 리모델링 사업지에서 터득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최고의 결과를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용인 수지 삼성1차아파트는 신분당선과 경부, 영동, 용인서울 고속도로와 인접해 있어 수도권 및 광역 이동이 편리하며, GTX 용인역 개통이 계획되어 있는 등 대중교통 인프라가 더욱 확충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