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증샷 찍으려면 롯데百으로"…유명 디저트 '총 집합'

다른 달 대비 12월 디저트 판매액 40% 이상 껑충
크리스마스 앞두고 케이크 물량 채우고 디저트 팝업
  • 등록 2022-12-20 오전 11:56:34

    수정 2022-12-20 오전 11:56:34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롯데백화점은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SNS 유명 베이커리 브랜드 상품들로 디저트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타르트훌리건이 롯데백화점 바이어와 협업해 개발해 선보이는 ‘화이트 스트로베리 타르트’.(사진=롯데백화점)


통상 12월은 송년 모임과 크리스마스로 디저트 판매액이 급증한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12월 디저트 판매액은 1~11월 월 평균 매출보다 40% 이상 높으며, 12월 판매량 중 30% 이상이 크리스마스 직전 일주일에 몰려있다. 특히 최근에는 디저트를 단순 음식 소비가 아닌 인증샷 아이템으로 활용하는 MZ세대들이 늘면서 그 어느 해보다 다양하고 이색적인 디저트 상품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이성당·아우어베이커리·옵스·일리에콩브레 등 입점 베이커리 브랜드에서 독일 크리스마스 시즌 케이크 상품인 ‘슈톨렌’과 이탈리아 밀라노 유명 디저트 상품인 ‘파네토네’를 선보인다. 슈톨렌은 국내에서도 인기 상승 중인 상품으로, 빅데이터 전문 업체 ‘썸트렌드’ 기준으로 SNS에서 언급량이 지난해 12월 대비 올해 12월 70%나 증가했다.

롯데백화점 본점는 오는 21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크리스마스 시즌에만 만날 수 있는 디저트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MZ세대 디저트 맛집으로 유명한 ‘타르트훌리건’에서는 롯데백화점 바이어와 협업해 개발한 단독 메뉴인 ‘화이트 스트로베리 타르트’를 21~25일 하루 10개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다. 민트 초코를 기반으로 하는 브랜드인 ‘오민초’는 ‘골든 테디베어 케이크’를 일별 한정으로 단독으로 선보이며, 프렌치 디저트 브랜드 ‘라뚜셩트’는 겨울 풍경을 테마로 ‘크리스마스 트리 3단 케이크’, ‘눈사람 트리 3단 케이크’ 등을 판매한다.

잠실점에서도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내년 1월 2일까지 디저트 팝업스토어를 선보인다. 이번 팝업스토어에서는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 근무 경력을 지닌 임하선 셰프의 프리미엄 디저트 브랜드 ‘파티셰리후르츠’를 만나볼 수 있다. 슈톨렌과 과일 무스케이크를 비롯해 프랑스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르 빠스 떵’과 협업해 개발한 메뉴인 ‘미니 샤를롯트 케이크’를 단독으로 판매한다. 또 잠실 지역에서 핫 한 브랜드로 떠오른 ‘디샤블러썸’의 파블로바 상품과 SNS에서 MZ세대 케이크 성지로 불리는 ‘카페여유’ 브랜드의 ‘과일&초코 케이크’ 등 크리스마스 시즌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잠실 에비뉴엘에 있는 대한민국 제과 명장 김영모 과자점에서는 크리스마스 테마의 스페셜 디저트인 ‘헥센하우스’를 판매한다. 헥센하우스는 동화 속 헨젤과 그레텔의 과자집을 모티브로 하는 독일 전통 크리스마스 쿠키집 상품으로, 오는 25일까지 김영모 과자점에 매장 방문 및 전화 주문을 통해 예약 구매가 가능하다.

윤향내 롯데백화점 베이커리&디저트팀장은 “’크리스마스 시즌에 케이크와 디저트에 열광하는 MZ세대들을 위해 프리미엄 상품과 이색적인 디저트 상품 판매 행사를 기획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고객들이 행복하고 달콤한 연말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